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338명| 완치 12,065명| 사망 288명| 검사 누적 1,384,890명
방일 트럼프, 북한에 비핵화 촉구..."제재는 유지"
Posted : 2019-05-27 21:56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일본을 국빈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경제 청사진을 거듭 내세우며 비핵화 결단을 촉구했습니다.

비핵화 실현까지 대북 제재를 유지하겠다는 원칙도 재확인했습니다.

조수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방일 사흘째, 아베 총리와 정상회담을 마친 뒤 함께 취재진 앞에 선 트럼프 대통령.

양국 공동 현안인 북핵 문제를 거론하면서, 북한을 향해 압박과 유화 메시지를 동시에 던졌습니다.

먼저 북한의 경제적 잠재력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을 치켜세우면서, 핵무기를 포기하는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리라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김정은 위원장은 핵무기를 가진 채로 (경제 발전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잘 압니다. 그는 매우 똑똑합니다.]

하지만 북한의 진전된 비핵화 조치까지 제재 해제는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북미 협상 '속도 조절론'도 다시 꺼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전혀 서두르지 않을 것입니다. 대북 제재는 그대로 유지되고 있습니다. 우리의 인질들은 송환됐고 (미군) 유해도 돌아오고 있습니다. 좋은 일들이 많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북한의 최근 단거리 발사체 발사에 대해서는 의미를 축소했습니다.

자신의 대북 정책 성과를 부각함으로써, 안팎에서 제기되는 회의론을 불식시키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중요한 것은 지난 2년간 핵실험이 없었다는 점입니다. 장거리 미사일 발사도요. 언젠가는 북미가 합의에 이르리라 생각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밝은 미래'라는 종착역을 강조하며 대화의 문을 열어둔 가운데, 교착 상태인 북미 협상을 다시 궤도에 올리는 계기가 마련될지 주목됩니다.

YTN 조수현[sj1029@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