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죽을까 말까'...인스타 설문 결과 따라 극단 선택한 10대
'죽을까 말까'...인스타 설문 결과 따라 극단 선택한 10대
Posted : 2019-05-16 07:10
인스타그램에 '죽을지 살지 정해달라'는 설문조사를 올린 10대 여학생이 '죽으라'는 응답이 더 높게 나온 뒤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말레이시아 사라왁 주에 사는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16세 여학생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말 중요한 일이다. 선택을 도와달라"며 설문 조사를 올렸다. 조사에 참여한 사람이 선택할 수 있는 문항은 '죽음'과 '삶' 딱 두 종류 뿐이었다.

하지만 그녀의 설문조사를 본 사람들 가운데 69%가 '죽음'을 고르자 우울증을 앓고 있던 학생은 팔로워들이 골라준 대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이번 사건을 두고 현지 변호사는 '죽으라'는 문항을 고른 사람들이 자살을 부추긴 죄로 처벌받을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말레이시아 정부 스포츠 및 청소년부 장관 시예드 사디크 압둘 라흐만은 "이번 비극은 정신 건강에 대한 국가 차원 논의가 필요함을 알렸다"고 밝혔다.

인스타그램이 청소년의 극단적인 선택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7년, 영국 10대 몰리 러셀은 죽기 직전 인스타그램에서 자살 및 자해와 관련된 이미지를 검색한 뒤 극단적인 선택을 해 논란이 됐다.

당시 몰리의 아버지 이언 러셀이 인터뷰에서 "인스타그램이 딸의 죽음을 도왔다"고 비난하자 인스타그램은 청소년들의 극단적 선택을 막기 위해 자해 및 자살 관련 관련한 이미지를 차단하는 시스템을 도입했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