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조현천 전 사령관 봤다" ...美 교민 수색 열기 뜨거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1-09 15:35
계엄령 문건 작성 혐의로 체포 영장이 발부된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이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서 발견됐다는 주장이 현지 교민 사회에 퍼지면서 추적 활동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인근 밴 나이스 시의 한 아파트에서 조현천 전 사령관을 발견했으며, 이 아파트가 조 씨의 형이 사는 아파트라는 제보가 한인 커뮤니티 사이트와 시민단체에 퍼졌습니다.

이후 LA 총영사관에는 조 씨의 소재를 확인하는 전화가 쇄도했고, 일부 교민은 조 씨의 얼굴과 함께 직접 현상금을 내걸기도 했습니다.

LA 총영사관 측은 상황을 주시하고 있지만, 현재 조 씨의 행방에 대한 정보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YTN 취재 결과 교민들이 지목한 아파트는 모두 147가구로, 집주인이 조 씨 성으로 등재된 가구는 두 가구였습니다.

이 가운데 한 가구의 거주자는 조현천 씨와 무관한 사람으로 밝혀졌고, 나머지 한 가구의 관계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조 씨 관계자가 다른 이름으로 등재 했거나, 이 아파트에 사는 조 씨의 지인이 조 씨가 아닐 가능성은 남아있습니다.

조 전 사령관은 지난해 말 계엄령 문건 파문이 불거지자 유학을 명목으로 미국으로 건너간 뒤 이후 모습을 감췄습니다.

김기봉 [kgb@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