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北, 美 제재완화 안 해 정말 화 나"...북미 '先양보' 줄다리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1-09 07:09
앵커

북미고위급 회담 연기 배경을 놓고 관측이 무성한 가운데 북한이 제재를 완화하지 않는 미국에 "정말 화가 나 있다"는 언급이 나왔습니다.

북미가 비핵화와 상응 조치를 놓고 힘겨루기를 이어가며 교착국면은 좀처럼 풀리지 않고 있습니다.

워싱턴 김희준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이 미국의 제재 완화 거부에 정말 화가 나 있다"

CNN 방송이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북한이 고위급 회담을 연기한 것도 폼페이오 국무장관이나 비건 대북특별대표와 만나봐야 별 소득이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한 당국자는 북측 대표단이 중간선거 당일인 6일 전화로 고위급회담을 전격 연기해왔다고 밝혔습니다

회담 연기는 일정상 문제고 북한과 잘되고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 말과는 온도 차가 큽니다.

[도널드 트럼프/ 美 대통령 : 북한과 진행되는 상황에 아주 만족합니다. 다 잘돼가고 있고 서두를 것도 없습니다. 제재가 계속되는 한 말입니다.]

진전된 비핵화 조치를 내놓아야 제재를 풀 수 있다는 미국과, 이미 성의를 보였으니 상응 조치부터 하라는 북한 사이 간극이 여전한 겁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비핵화 검증 완료까지 제재 유지를 강조했고 북한은 강하게 반발해왔습니다.

결국 북미 교착 국면을 풀 열쇠는 '누가 먼저 양보하느냐'에 달려있는 셈입니다.

이와 함께 폼페이오 장관의 상대인 강경파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에 대한 미국 내 불만도 북미 협상을 더디게 하는 요인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대화 의지는 있지만 여전히 조건이 안 맞는다는 북한과 미국.

양측이 반 발씩은 양보해야 협상의 동력을 찾을 수 있는 상황에서 우리 정부의 중재역할에 더욱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김희준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