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결혼식 당일 밤 헬기 추락 사고로 사망한 신혼 부부
Posted : 2018-11-06 18:20
결혼식 당일 밤 헬기 추락 사고로 사망한 신혼 부부

결혼식을 마치고 신혼여행을 떠난 부부가 헬기 사고로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결혼식을 끝낸 지 2시간이 채 안 된 시점이었다고 알려졌다.

지난 5일(현지 시각) 미국 CBS 뉴스 등에 따르면, 지난 3일 밤 신랑 윌리엄 바일러와 신부 베일리 에커먼 바일러가 탄 헬기는 미국 텍사스주 유베일드 카운티에서 추락했다.

유베일드 카운티 치안 당국은 이 헬기가 부부를 지역 공항으로 이송하던 중이었다고 밝혔다.

당국 관계자는 "헬기가 인근 언덕에 충돌하면서 76세 조종사와 신혼부부가 사망했다"며 "아직 정확한 충돌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결혼식 당일 밤 헬기 추락 사고로 사망한 신혼 부부

유베일드 경찰은 3일 자정 무렵 항공 모니터링 센터로부터 추락 가능성에 대한 연락을 받았다. 이튿날인 4일 오전 추락 헬기의 잔해가 발견됐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벨 B206B 기종인 이 헬기는 신랑 윌리엄 바일러 아버지의 소유였고, 부부와 함께 함께 사망한 76세 제럴드 더글러스 로런스가 20년 동안 사고 헬기를 조종해왔다.

윌리엄과 배일리는 같은 대학에 다니는 2학년 학생으로 둘 다 23살의 어린 나이였다.

가족과 친구들은 SNS를 통해 참담함과 슬픈 마음을 드러내고 있다. 결혼식에 참가했던 부부의 한 친구는 "두 사람이 가장 행복하고 사랑하는 모습이 마지막이 됐다"며 "하늘에서라도 행복한 신혼여행을 보내길 바란다"고 애도했다.

YTN PLUS
(mobilepd@ytnplus.co.kr)
[사진 출처 = CBS News]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