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트럼프 "韓, 美 승인 없이 대북제재 해제 않을 것"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0-11 22:08
앵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한국 정부가 미국의 승인 없이는 대북 제재를 해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우리 정부가 북한과의 교역을 중단해온 '5.24 조치' 해제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자 비핵화 조치 없는 제재 해제에 제동을 건 셈입니다.

워싱턴에서 김희준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트럼프 대통령.

한국 정부가 독자적으로 북한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려 한다는 질문에 그 가능성을 일축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美 대통령 : 한국은 우리의 승인 없이 (대북 제재 해제를) 하지 않을 겁니다. 우리 승인 없이는 아무것도 안 할 겁니다.]

미국의 승인 없이 대북 제재를 해제할 수 없다고 쐐기를 박은 겁니다.

한국 정부와 이 문제로 대화했느냐는 물음에도 같은 답변을 내놓았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美 대통령 : (이 문제로 그들과 연락했습니까?) 네. 그들은 우리 승인 없이 아무것도 안 할 겁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국회 국정감사에서 북한의 천안함 폭침에 대응한 '5·24조치' 해제를 "검토 중"이라고 말한 데 대한 대응으로 풀이됩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 진전된 비핵화 조치가 제재 해제의 선결 조건임을 우회적으로 강조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美 대통령 : 우리는 (대북) 제재를 해제하지 않았습니다. 아주 큰 제재이죠. 해제하고 싶지만 그러려면 뭔가를 얻어내야 합니다.]

미 국무부도 '선 비핵화-후 제재완화' 방침을 재확인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는 북한이 비핵화에 빨리 도달할수록 제재 해제도 앞당겨질 것이라고 압박했습니다.

남북관계는 비핵화 진전과 보조를 맞춰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하는 트럼프 정부.

한미 간 긴밀한 조율을 이어가며 북미 간 비핵화와 상응 조치의 속도를 끌어내는 일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김희준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