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인도네시아 강진·쓰나미로 사망자 수천 명 될 수도"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인도네시아 강진·쓰나미로 사망자 수천 명 될 수도"

2018년 09월 30일 06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인도네시아 강진과 쓰나미로 인한 피해가 커지고 있습니다.

확인된 사망자만 400명을 넘어선 가운데, 아직 피해 여부조차 확인되지 않은 지역이 많아 사상자 수가 급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사망자가 수천 명에 이를 수도 있다'는 믿기 힘든 말까지 들려오고 있습니다.

국제부 연결합니다. 임장혁 기자!

먼저, 피해 상황부터 다시 정리해볼까요?

[기자]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에서 발생한 규모 7.5의 강진과 이어진 쓰나미, 즉 지진해일로 지금까지 405명이 사망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29명이 실종 상태이고, 부상자도 540명에 이른다는 게 현지 당국의 집계입니다.

피해가 큰 팔루 지역의 경우, 건물과 주택 수천 채가 무너졌습니다.

곳곳에서 정전사태가 벌어지고 통신도 대부분 끊긴 상태입니다.

도로와 다리 등 교통시설도 대거 파손됐는데, 관광명소이자 팔루 해변의 상징물로 여겨지던 대형 철골조 교각, 포누렐레 다리마저 무너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팔루 국제공항도 관제탑 일부가 부서지고 활주로에도 500m 정도의 균열이 발생했습니다.

공항운영이 중단되다가 현재는 구호물자를 나르는 항공기에 한해 재개된 상태입니다.

첫 지진 발생 이후 100차례 정도의 여진까지 이어지면서 공포감도 극에 달한 상황입니다.

[앵커]
현지에서는 인명피해 규모가 훨씬 더 커질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는데, 왜 그런 거죠?

[기자]
앞서 말씀드린, 사망 400여 명, 실종 20여 명이라는 수치는 피해 상황이 어느 정도 파악된 지역에 한정된 집계입니다.

현지에서 들려오는 당국자들의 말을 정리해보면 예상되는 인명피해 규모가 심상치 않습니다.

진앙인 동갈라 지역의 경우 통신이 완전히 끊겨서 정보가 전혀 없다고 인도네시아 재난 당국의 대변인은 말하고 있습니다.

다시 말해, 이 지역의 피해 상황은 아직 파악된 것이 아무것도 없다는 얘기입니다.

게다가 쓰나미가 덮친 팔루의 해안 지역에서는 축제가 예정돼 있었습니다.

지진 발생 전날부터 많은 사람이 축제를 준비하고 있었는데, 쓰나미 이후 이들 중 수백 명의 행방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는 말도 나오고 있습니다.

때문에, 앞으로 인명피해 규모가 급증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큽니다.

전해드리기가 매우 조심스러운 내용입니다만, 유수프 칼라 인도네시아 부통령의 경우, "사망자가 수천 명에 이를 수도 있다"는 말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전해드린 대로 정전과 함께 통신과 교통도 마비되다시피 한 상태여서 구조나 수색작업도 쉽지 않아 보입니다.

[앵커]
앞서 피해 지역에 있던 한국인 한 명도 연락이 끊긴 상태라고 전해드렸는데, 이 한국인의 행방은 여전히 파악되지 않고 있나요?

[기자]
아직 연락이 닿았다거나 행방이 확인됐다는 소식은 들려오지 않고 있습니다.

지진이 발생하기 전인 지난 24일부터 한국인 A씨가 팔루에 머물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재인도네시아 패러글라이딩협회 관계자로 알려진 A씨는 패러글라이딩 대회 참가를 위해 팔루를 방문했습니다.

대회 참가자 34명 중 이 한국인을 포함해 10명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앵커]
피해 규모가 커진 이유가 주로 쓰나미 때문이라는데, 위력이 어느 정도였습니까?

[기자]
처음 술라웨시 섬 주변에서 발생한 쓰나미는 1.5m에서 2m의 높이였지만, 팔루의 탈리세 해변을 덮칠 당시는 5m에서 최대 7m까지 이르렀습니다.

속도도 엄청나게 빨랐습니다.

쓰나미가 팔루 해안에 이르면서 훨씬 높아지고 빨라진 이유는 팔루의 지형적 특성과 입지 조건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화면에서 보시는 것처럼 마치 수로와 같이, 바다가 움푹 들어간 곳의 가장 안쪽에 팔루가 자리 잡고 있습니다.

바다의 폭이 5km 정도이고 길이는 18km 정도인데, 좁은 통로에 물이 한꺼번에 밀려든 것과 같아서, 쓰나미 위력이 증폭된 것입니다.

이 쓰나미로 여러 해안 마을들이 순식간에 물에 잠겼습니다.

현지 재난 당국은 사망자 상당수가 지진이 발생한 이후 미처 높은 지대로 피하지 못해 쓰나미에 휩쓸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