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극우 내홍' 獨 연정 존립 위기...메르켈 총리도 위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26 03:02
앵커

독일 연립정부가 극우 시위를 옹호한 정보기관 수장의 경질을 놓고 극심한 내홍과 혼선을 드러내면서 존립 위기에 몰렸습니다.

어렵게 연정을 이끌어온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입지도 위태로워지고 있습니다.

황보선 유럽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달 옛 동독 도시 켐니츠에서 극우세력의 폭력시위가 벌어졌습니다.

정보기관인 '헌법수호청'의 수장, 한스 게오르그 마센은 이 시위가 별문제 될 것 없다는 발언으로 물의를 빚었고, 독일 연립정부는 그를 내무차관 자리로 옮기도록 했습니다.

그런데 새 직위는 그전보다 훨씬 보수가 높습니다.

경질이 아니라 영전이 된 셈입니다.

여론의 뭇매를 맞은 정부는 결국 내무차관 인사를 취소하고 그에게 내무부 고문을 맡기는 것으로 사태를 봉합했습니다.

연립정부 내 우익을 대변하는 내무장관의 뜻을 들어줬다가 낭패를 본 메르켈 총리는 지친 기색이 역력합니다.

[앙겔라 메르켈 / 독일 총리 : (경질이 아니라) 영전이라는 사실에 국민이 당연히 어떻게 반응할지 고려하지 못했습니다. 무척 후회스럽습니다.]

이번 사태로 연정 파트너인 기민·기사 연합과 사민당은 상처를 입고, 반대로 극우 당이 반사이익을 챙겼습니다.

실제로 공영방송 ARD의 여론조사에서 기민·기사 연합의 지지율은 28%, 사민당의 지지율은 17%로 각각 1% 포인트 떨어졌지만, 극우당 AfD는 2% 포인트 뛰어오른 18%로 처음으로 2위로 부상했습니다.

[크리스틴 부게르트 / 독일 본 시민 : 그것 참 이상하잖아요. (극우 폭력시위를 옹호하고도) 영전했다가 이제 다시 인사가 취소되다니요.]

현지 언론은 연립정부의 붕괴 가능성까지 제기하면서 메르켈 총리의 입지가 갈수록 허약해지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올해 초 어렵게 연립정부를 구성한 메르켈 총리가 집권 4기 임기를 다 채우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YTN 황보선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