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폼페이오 "협상 실질적 진전...김정은 과감한 결단 필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01 22:16
앵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김영철 부위원장과 고위급 회담을 갖고 북미 협상이 실질적인 진전이 이뤄졌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미 합의를 위해서는 김정은 위원장의 결단이 필요하다고 밝혀, 북미 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추가 논의가 필요하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뉴욕에서 김영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김영철 부위원장이 뉴욕에서 약 2시간 20분 동안 고위급회담을 가졌습니다.

국무부는 북미 대화에 진전이 있어 회담이 예상보다 일찍 끝났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 장관도 아직 할 일이 많이 남아있지만, 북미간 협상은 진전이 이뤄졌다고 평가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 美 국무장관 : 이것은 어려운 도전입니다. 명심하세요. 아직 할 일이 많이 있지만, 이번 협상도 또 다른 협상에서도 동시에 진전을 이뤘습니다.]

특히 72시간 동안 실질적인 진전이 있었다고 밝혀 뉴욕 회담은 물론 최근 이뤄진 판문점과 싱가포르 협상도 북미 간 이견을 좁히고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다만 북미가 합의에 이르려면 김정은 위원장의 과감한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밝혀. 비핵화를 위한 통 큰 결단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 美 국무장관 : 세계를 위해 평생에 한번 오는 이번 기회를 잡기 위해서는 김정은 위원장의 과감한 리더십이 필요합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저는 김 위원장이 이런 결단을 내릴 수 있는 지도자라고 믿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러나 북미 정상회담이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확신한다며 자신감을 드러냈습니다.

또 김 부위원장이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할 것이라고 밝혀 두 정상 간 극적 합의 가능성도 열어놨습니다.

폼페이오 장관과 고위급 회담을 마친 김영철 부위원장은 이곳 뉴욕을 떠나 백악관이 있는 워싱턴 DC로 향합니다.

북미 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양측의 협상이 급물살을 타고 있습니다.

뉴욕에서 YTN 김영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