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트럼프도 군사옵션 경고...美 군사행동 나서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9-20 06:00
앵커

미국 정부 외교안보 핵심 인사들에 이어 트럼프 대통령까지 대북 군사대응 가능성을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미국이 실제 대북 군사행동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지만, 외교적 제재와 압박을 우선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입니다.

워싱턴에서 김희준 특파원입니다.

기자

지난달, 북한의 핵탄두 소형화 성공 보도에 '화염과 분노'에 직면할 거라며 거칠게 경고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 美 대통령 (지난달) : (북한이 미국을 계속 위협하면)전 세계가 한 번도 보지 못한 화염과 분노, 힘에 직면하게 될 겁니다.]

첫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완전한 파괴'라는 격한 표현을 쓰며 북한을 압박했습니다.

북한이 핵미사일 도발 수위를 더욱 높일 경우 엄청난 군사적 타격을 가할 것임을 엄포한 겁니다.

앞서 미국 정부 핵심 인사들도 북한이 계속 핵무장을 추구할 경우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 행동에 나설 수 있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허버트 맥매스터 / 美 국가안보보좌관 (ABC 인터뷰) : (김정은이 핵을 포기하지 않으면 트럼프 대통령이 공격할까요?) 그는 모든 선택지가 테이블에 있음을 분명히 해왔습니다.]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은 서울을 위험하지 않게 하는 군사 대응 방안이 있다고까지 밝혔습니다.

때문에 미국 정부가 북한의 핵 포기를 끌어내기 위해 군사적 대응을 실제 심도 있게 논의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됩니다.

하지만 군사대응을 배제하지 않되 외교적 제재와 압박을 우선하겠다는 미국 정부의 일관된 기조입니다.

[헤더 노어트 / 美 국무부 대변인(FOX 뉴스 인터뷰) : (군사대응을 포함한)모든 옵션이 테이블에 있어야 합니다. 외교적 해법이 항상 선호되는 접근법인데, 중국이 큰 부분을 차지합니다.]

유엔 총회 계기 한미일 정상회담을 비롯한 치열한 북핵 외교전 속에 중국과 러시아 등 국제사회가 대북 압박에 얼마나 협력해 나올지 주목됩니다.

워싱턴에서 YTN 김희준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