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설마가 현실로?...지지율에서 힐러리 추월한 트럼프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설마가 현실로?...지지율에서 힐러리 추월한 트럼프

2016년 11월 02일 19시 2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미국 대선 이제 6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각종 악재로 트럼프가 위기에 몰리면서 힐러리의 승리가 거의 확실시 됐는 줄 알았는데요.

이번엔 트럼프가 힐러리에게 1% 포인트 앞선 여론조사가 발표되면서 선거 막판까지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게 됐습니다.

워싱턴포스트와 ABC방송사가 발표한 두 후보의 지지율은 트럼프가 46% 포인트, 힐러리가 45% 포인트 입니다.

열흘 전에는 트럼프의 성 추문 등으로 힐러리가 12% 앞섰던 것에 비하면 격차가 급속도로 줄어들었습니다.

흥미로운 점은 이번 여론조사 결과에서 두 후보에 대한 열정을 갖고 있다고 답한 비율입니다.

트럼프 53% 포인트, 클린턴 45% 포인트로 트럼프가 높았습니다.

트럼프 지지층이 결집하고 있다는 겁니다.

[김지윤 / 아산정책연구원 연구위원 : 네거티브의 특징은 지지자들을 결집시키는 그런 경향이 있어요. 특히 공화당 지지자들 같은 경우에는 트럼프가 마음에 딱 들지 않는 후보였고 사실 그동안 여러 가지 스캔들이라든지 토론회를 봤을 때 별로 지지하고 싶지 않았는데 클린턴 측에서 이런 소식이 나오다 보니까 그래도 우리가 공화당 후보를 찍어야 되지 않겠느냐. 기존의 공화당 지지자들이 뒷짐지고 있었다가 결집을 하는 효과를 보인 거라고 저는 판단이 됩니다.]

이처럼 지난 28일, 미국 FBI가 힐러리 이메일 사건을 재수사하겠다고 밝힌 게 지지율 하락에 영향을 줬고, 힐러리 후보에게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트럼프는 이 부분에 대해 맹공을 가하고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美 공화당 대선후보 : 힐러리가 점증하는 법적 문제들에 대해 비난할 사람은 오직 그녀 자신뿐입니다. 그녀의 범죄 행위는 계획적이고 의도적인 것입니다.]

이에 대해, 힐러리는 재수사 관련 모든 정보를 공개하라며 역풍 차단에 나섰고요.

민주당 당 차원에서는 대선을 코앞에 두고,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수사 사항을 발표한 FBI가 선거 개입이라며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힐러리 클린턴 / 美 민주당 대선후보 : FBI는 이메일 관련 문제들에 대해 무엇이든 지체 없이 공개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힐러리 대선 캠프 (FBI 재조사 발표 비난 광고) :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는 행동은 금지돼 있습니다. 현직 법무장관도 그래서 코미 국장에게 하지 말라고 했답니다.]

잇따른 성 추문과 악재들에도 불구하고, 트럼프의 지지율이 상승하자 미국 내에서는 설마 했던 현실이 닥칠까 우려하는 분위기입니다.

각종 언론 매체와 재계를 중심으로 트럼프 당선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는데요.

월스트리트저널에는 "이봐, 트럼프가 이길 수 있어!" 라는 제목의 사설이 실렸고요.

CNBC 방송은 만약 트럼프가 당선될 경우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브렉시트 보다 큰 타격을 줄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트럼프 당선 가능성 상승에 재계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경제학자 370명은 트럼프를 반대하는 성명을 내놨습니다.

'월가의 공포지수'라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의 변동성 지수는 지난 1일 18.56으로 일주일 사이에 무려 42%가량 폭등했습니다.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이후 최고 기록입니다.

이렇듯 힐러리에게 불리한 예측들이 나오곤 있지만, 승자독식인 미국 대선 선거 시스템상 실제 트럼프가 승리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승자독식 시스템이란 주별 승자가 그 주에 배당된 선거인단 전부를 독식하는 걸 말하는데요.

때문에 득표율이 앞서더라도 선거에서 지는 경우가 발생합니다.

많은 전문가들은 과반 이상인 270명 이상 선거인단 확보하는 데는 힐러리가 우세할 거라는 전망입니다.

[왕선택 / 통일외교 전문기자 : 저는 (힐러리가 선거인단) 300명 전후에서 결정이 될 텐데 저는 300명보다 떨어져서 280명 정도, 290명 정도 간당간당하게 이긴다.]

1980년 이후, 모든 미국 대선에서 승자를 맞춰온 신용평가기관 무디스 역시 힐러리가 크게 앞설 것이라 예상했는데요.

다만 이번 대선의 이례적인 성격을 고려할 때, 예측결과는 다소 달라질 수 있다는 여지를 남기기도 했습니다.

다 끝날 줄만 알았던 미국 대선.

막판까지 그야말로 안갯속인데요.

역시 게임이란 끝나봐야 최종 승자를 알 수 있는 것인가 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