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국으로 가출한 사우디 여성' 인권문제로 번져
'한국으로 가출한 사우디 여성' 인권문제로 번져
Posted : 2016-10-09 09:55

K팝을 좋아하는 아라비아 대학생 두 명이 한국으로 가출했습니다. 사우디 당국은 이 출국을 '범죄'로 간주하고 있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여성이 보호자 없이 외국 여행을 해서는 안됩니다. 이 학생들은 허가증을 위조해 출국했기 때문에 '탈출'이나 '범죄'로 취급되고 있습니다.


'한국으로 가출한 사우디 여성' 인권문제로 번져

사우디 여성들은 대표적인 여성인권 후진국으로 남성들의 허락 없이는 외출도 금지되어있고 병원도 갈 수 없습니다. 심지어는 운전도 금지되어 있어 여성들은 놀이공원에서 범퍼카를 타며 대리만족을 합니다

탈출한 여성들의 가족들은 딸이 밤 11시가 되도록 돌아오지 않자 신고했다가 이 '범죄'를 알게 되었다고 합니다.
허가증을 위조한 방법은 아버지 몰래 아버지의 핸드폰으로 딸에 대한 여행 허가를 발급하는 계정에 로그인해 도망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사건이 언론에 보도되자 사우디 아라비아에서는 이들을 추방하고 다시는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하게 해야한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국으로 가출한 사우디 여성' 인권문제로 번져

또한 이들이 평소에도 K팝을 좋아했고, 목적지가 한국이라는 것이 알려지자 'K팝은 악마의 음악'이라는 격앙된 반응도 나오고 있습니다.

가족들 역시 부정적인 반응입니다. 도망친 대학생의 남자 형제는 "(여자는)여행사를 끼고 여행해야한다. 혼자 해외 여행하는 건 있을 수 없다"고 발언했습니다.

한편 여성들은 '여성의 노예화를 멈춰라'라며 맞서고 있습니다. 여성이 '보호자'없이 여행 갈 수 있는 권리 주장으로 이어져 해당 사건은 인권문제로까지 번지고 있습니다.

YTN PLUS 최가영 모바일PD
(weeping07@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