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293명| 완치 12,019명| 사망 287명| 검사 누적 1,371,771명
中 뇌성마비 여성, 발로 쓴 시집 등 출간
Posted : 2016-03-11 01:57

동영상시청 도움말

중국의 20대 뇌성마비 여성이 10여 년 동안 발로 쓴 시집과 자서전 등 네 종류의 책을 출간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1990년 산둥 성 칭다오에서 태어난 순루캉 씨는 생후 6개월쯤 뇌성마비 진단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부모와 전문가의 도움으로 발로 글을 쓰는 능력을 키웠고, 컴퓨터를 산 뒤에는 양발로 키보드를 치면서 글쓰기를 계속했습니다.

순 씨는 대학 과정까지 무사히 마쳤고 자신이 결성한 문학 모임에서 현재의 남편을 만나 지난달 결혼했습니다.

순 씨가 펴낸 책은 자서전과 시집 등인데, 그녀는 책을 판 수익금 전체를 뇌성마비 환자를 돕는 단체에 기부할 계획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