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호주 시드니 도심 인질극...인질 5명 탈출 성공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12-15 16:25
앵커


호주 시드니 도심에서 수십명을 상대로 한 인질극이 계속 되고 있는데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습니다.

인질로 붙잡혔던 한국 교민 1명을 포함해 5명이 탈출에 성공했습니다.

인질범들이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 국가' IS 지지자라는 분석도 나왔지만 호주 경찰은 테러 연관성을 찾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국제부 연결합니다. 신호 기자!

인질극이 여덟 시간 째 계속되고 있는데 현재까지 인질 5명이 탈출했다고요?

기자


호주 경찰이 인질범들과 대화를 시작했고 붙잡혔던 인질들이 차례로 풀려 나오고 있습니다.

두 시간쯤 전에 인질극이 벌어지고 있는 시드니 마틴플레이스의 카페에서 남성 3명이 뛰쳐나오는 모습이 방송 화면에 포착됐습니다.

2명은 카페 손님으로 추정되고 1명은 앞치마를 걸친 것으로 봐서 종업원인 것으로 보입니다.

한 시간쯤 전에는 여성 두 명이 더 탈출했습니다.

이 가운데 한 명은 한국 교민 배 모 씨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배 씨는 이 카페에서 일하다가 인질로 붙잡혔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금까지 탈출한 사람은 모두 5명입니다.

앞서 인질극이 벌어지고 있는 카페의 경영자가 인질로 붙잡힌 사람이 종업원 10명에 손님 30여 명으로 합치면 40명이 넘는다고 호주 언론 인터뷰에서 밝혔는데

호주 경찰은 인질 숫자가 30명은 안되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발표했습니다.

경찰은 사건이 발생한 카페에서 2백미터 쯤 떨어진 지점에서는 20대 남성을 체포했는데 이번 사건과 관련돼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앵커


호주 정부는 어떻게 대처하고 있나요?

기자


호주 내각은 국가안보위원회의를 소집해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토니 애벗 총리는 인질극에 '깊은 우려'를 표시하고 필요한 모든 지원 제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기자회견 내용을 들어 보겠습니다.

[인터뷰:토니 애벗, 호주 총리]
"호주는 평화롭고 안전한 곳입니다. 그 어떤 사건도 그 사실을 변화시킬 수 없다는 것을 국민께 전해 드리고 평소처럼 생활하시기를 바랍니다."

호주 당국은 이슬람국가 IS의 테러 등 비상 상황을 우려해서 시드니 상공 비행을 금지했습니다.

하지만 시드니 공항은 아직 정상적으로 운행되고 있습니다.

또 오페라하우스와 뉴사우스웨일즈 주도서관의 출입도 통제됐습니다.

오페라하우스에서는 폭발물로 의심되는 물체가 발견돼 호주 당국이 긴장속에 직원과 관광객들을 긴급 대피시켰습니다.

앵커


인질극 발생 초기에 IS 소행일 가능성이 크다고 전해졌는데 어떻게 볼 수 있을까요?

기자


호주 경찰은 아직까지 이번 인질 사건의 테러 연관성을 아직 찾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인질범들이 내건 깃발의 의미를 분석하고 있는데 전문가들은 "알라 외에 신은 없다"는 내용 정도로 이해하고 있습니다.

해외 언론들은 현재 인질범들이 사용하고 있는 깃발이 이슬람 국가, IS가 사용하는 깃발과는 다른 이슬람 성전주의자들의 깃발이라고 분석했습니다.

IS의 깃발은 검은 바탕에 흰 글씨와 함께 동그란 문양이 있는데 시드니 인질범이 사용한 깃발에는 문양이 없습니다.

이와 관련해 호주 언론은 인질범들이 석방한 인질들을 통해 두 가지 요구사항을 내걸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인질극이 벌어지고 있는 카페 안으로 IS의 깃발을 들여보낼 것과 토니 애벗 호주 총리와의 직접 대화를 요구했습니다.

인질범들이 IS 깃발을 요구함에 따라 아직까지 이번 인질극의 배경에서 IS 연관성을 완전히 배제하기는 어려운 상황입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였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