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미·영 정보기관, 익명 인터넷 브라우저 해킹 시도"

실시간 주요뉴스

"미·영 정보기관, 익명 인터넷 브라우저 해킹 시도"
미국과 영국의 정보기관이 익명성을 보장하는 브라우저의 해킹까지 시도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영국 BBC 방송은 미국 국가보안국과 영국 정보통신본부가 인터넷 접속도구인 '토르'를 공략했지만, 두 기관 내부자의 제보로 이를 차단해온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습니다.

'토르' 프로그래머인 앤드루 루먼은 토르 프로젝트 개발진들이 두 기관 내부로부터 보안 취약성에 대한 제보를 받고, 이용자들의 익명성을 보호하기 위한 대응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고 BBC는 전했습니다.

'토르'는 인터넷 접속이나 이메일을 주고받을 때 이용자 정보를 숨겨주는 통신시스템이지만, 익명성 때문에 사이버 범죄의 온상이 되면서 정보기관들의 주요 감시 대상이 돼 왔습니다.

이에 대해 미국 국가보안국은 확인을 거부했고, 영국 정보통신본부도 적법한 활동만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BBC는 전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