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윤창중 파문 일파만파…새로운 사실 '속속' 드러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3-05-13 16:02
[앵커멘트]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의 파문이 일파 만파로 확산되는 가운데 사건이 일어난 워싱턴 D.C.에서는 새로운 사실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먼저 피해 여성이 미국 경찰에 신고할 당시 주미 한국문화원 직원도 함께 있었고, 이 직원은 곧바로 사직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일부 언론에서는 윤 전 대변인이 사건 발생 다음 날 아침 피해 인턴을 만나 무마하려 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습니다.

국제부 연결합니다. 김태진 기자!

피해 여성인 인턴직원이 경찰에 신고를 할 때 혼자 한 것이 아니라 주미 한국문화원 직원과 함께 했다면서요?

[리포트]

현지 한국문화원에서 확인해준 사실입니다.

현지시각으로 8일 아침이었죠.

한미 정상회담 다음 날 이었습니다.

아침 7시쯤 프레스센터가 있던 페어팩스 호텔의 한 사무실에서 피해 인턴 직원이 울고 있었고, 한국 문화원 소속 여직원이 인턴과 함께 있었다는 겁니다.

한 시간쯤 뒤인 아침 8시를 전후해 피해 인턴직원과 문화원 직원은 워싱턴 DC 경찰에 전화로 성추행 신고를 했습니다.

현지 경찰은 이후 호텔로 조사경찰관을 보내 상황을 파악했다는 내용입니다.

그런데 오늘 윤 전 대변인이 이 시각 피해 인턴 여성에게 찾아가 사과를 하려 했다는 주장이 나왔는데요.

문화일보는 윤 전 대변인이 피해 인턴이 울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8일 오전 7시반쯤 인턴을 만나려 했지만 만나지 못했고, 경찰이 호텔로 온다는 소식을 듣고 자리를 피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다툼이 있을 만한 부분이기 때문에 지금 시점에서는 윤 전 대변인이 무마 시도가 확실하다고 말씀드리기는 어려운 상황입니다.

이같은 정황 속에서 신고가 접수된 지 5일이 지났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미국 경찰의 수사는 별다른 진전이 없는 상황인데요.

미국 경찰의 수사가 진행되기 위해서는 피해 여성과 윤 전대변인이 함께 술을 마신 호텔에서의 상황과 윤 전 대변인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하기 때문입니다.

윤 전 대변인이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을 지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질문]

그런데 신고를 도운 한국 문화원 직원이 사직서를 제출했다죠?

이유가 있나요?

[답변]

주미 한국문화원은 이 여성 공무원이 윤 전 대변인의 성추행 사건이 터진 뒤 문화원에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확인했습니다.

한국문화원 관계자는 공교롭게 이번 사건이 일어난 직후이지만 그 여직원은 원래 대통령 방미 행사가 끝나면 그만둘 예정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 직원은 한국에서 미국으로 파견 근무를 하는 직원이 아니고 현지에서 채용됐습니다.

문화원은 일단은 이번 사건과 여직원의 사직과는 관계가 없다는 입장인데요.

석연치 않은 부분도 있습니다.

사직한 문화원 직원은 이번 미국 방문 행사 기간 동안 피해 인턴과 같은 방을 썼습니다.

또 이 여직원은 이번 대통령 행사를 위해 선발한 인턴 직원 30여 명의 교육과 관리를 맡고 있었습니다.

때문에 인턴이 이런 일을 당했다고 말하는 상황에서 본인이 가만 있을 수는 없었다는 건데요.

현지에서는 문화원측이 이 여직원의 보고를 무시하고 상황을 무마하려고 하자 반발로 경찰에 신고를 했고, 사직서를 제출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또 이번 파문이 진실 공방으로 확산되면서 직원 자신도 부담을 느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하지만 한국 문화원 관계자는 인턴 직원이 성추행을 당했다는 사실을 곧바로 청와대 선임행정관에게 알렸다며 문화원 측에서 피해 신고를 묵살했다는 일부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질문]

윤 전 대변인의 기자회견 내용과 관련해 갑론을박이 있습니다.

그런데 사건이 발생한 워싱턴 W호텔의 술집과 관련해서도 윤 전 대변인의 발언과 실제 내용이 많이 다르다는데 어떤 내용입니까?

[답변]

윤 전 대변인은 지난 11일 기자회견에서 사건이 발생한 워싱턴 W호텔바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호텔 최상층 바의 가격이 비싸서 지하1층 허름한 바로 자리를 옮겨 인턴과 운전기사와 술을 함께 했다는 건데요.

현지 호텔의 실제 술값을 비교해 봤더니 꼭대기 층 테라스 바는 레드 와인을 기준으로 한 병당 45~70달러 수준이었는데, 윤 전 대변인이 술을 마신 지하 와인바는 가장 싼 와인이 65달러 가장 비싼 건 796달러였고, 대체로 100에서 200달러 대가 많았다는 겁니다.

또 꼭대기 층 바는 넓은 공간에 소란스러운 데 반해, 지하 와인바는 소수 인원만 수용되는 아늑한 분위기였다는 겁니다.

여기에 윤 전 대변인의 행적 역시 의심을 사고 있는데요.

윤 전 대변인은 피해 인턴과 술을 마신 다음 날 일정이 너무너무 중요해 모닝콜을 부탁 했다고 말했지만 사실과 다르다는 게 방미 수행원들의 증언입니다.

윤 전 대변인이 숙소에 돌아온 시간도 자정 이후고, 밤새 술을 마신 모습을 수행기자단이 목격했다는 겁니다.

즉 사건이 일어난 7일 밤 10시이후 새벽 5시 전까지 6-7시간 정도 윤 전 대변인이 술을 마셨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대목입니다.

사건 장소인 W호텔에는 주요 공간을 확인할 수 있는 CCTV가 설치돼 있었던 만큼 수사가 본격화되면 윤 전 대변인의 해명이 진실인지 거짓인지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