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종플루 대유행은 '허위 대유행'"

실시간 주요뉴스

"신종플루 대유행은 '허위 대유행'"
신종 플루 대유행은 신종플루 백신으로 막대한 이익을 챙긴 제약회사들이 주도한 허위 대유행이며 금세기 최대 의학 비리 가운데 하나라는 주장이 나와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유럽회의 의원총회 볼프강 보다르크 보건분과위원장은 다국적 제약사들이 세계보건기구, WHO가 신종플루 대유행을 선언하도록 압력을 가하기 위해 신종 플루 공포를 확산시켰다고 주장했다고 영국 일간 선지가 보도했습니다.

보다르크 위원장은 어떤 근거로 누가 대유행 결정을 내렸으며, 제약업계가 의사결정에 어떻게 영향력을 미쳤는지 알기를 원한다면서 WHO 내 일군의 사람들이 제약업계와 매우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47개 유럽국가 정부 간 협력기구인 유럽회의는 이달 말 긴급회의를 열고 제약회사들이 신종플루 대유행 선언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논의할 예정이라고 선지는 전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