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수사 검사, 민주당 비판..."검사 탄핵은 자가당착"

대장동 수사 검사, 민주당 비판..."검사 탄핵은 자가당착"

2024.06.25. 오후 9:3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연루된 대장동·백현동 개발비리 의혹 등을 수사한 검사가 자신에 대한 민주당의 검사 탄핵 시도에 대해 '자가당착'이라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강백신 수원지검 성남지청 차장검사는 오늘(25일) 검찰 내부망에 올린 글에서 '특정 정당 소속 관련자가 비리 주체로 확인되자 정당이 수사 탄핵에 나서는 것'이라며, 검사를 겁박하고 외압을 가하는 보복이자, 사법절차를 방해하는 행위라고 주장했습니다.

수사 절차가 위법하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적법하게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수사를 진행했다'면서, 근거 없는 주장을 토대로 공당에 의한 탄핵소추가 추진된다는 것이 도저히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강 차장은 지난 2022년부터 약 2년간 서울중앙지검에서 대장동과 백현동 개발비리 의혹, 대선개입 여론조작 의혹 등을 수사한 '특수통'으로, 최근 민주당의 검사 탄핵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YTN 신지원 (jiwon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