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의사들, 환자 지킬 것"...서울대병원 휴진 여부 재투표

정부 "의사들, 환자 지킬 것"...서울대병원 휴진 여부 재투표

2024.06.20. 오후 2:1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개원의 휴진율 14.9%…대부분 현장 지켜"
"무기한 휴진에도 의사들 환자 지킬 것"
"의료계, 의대 정원 재논의 고집 말아야"
AD
[앵커]
대한의사협회의 무기한 휴진 예고에 대해 정부는 의사들은 환자를 지킬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1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간 서울대 병원·의대 교수들은 투표를 통해 중단 여부를 다시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윤성훈 기자!

의협의 무기한 휴진 방침에 대한 정부 입장은 어떻습니까?

[기자]
정부는 무기한 휴진 결집력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제 개원의 휴진율은 14.9% 수준이라며 의사 대부분은 의료 현장을 지키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오는 27일부터 예고된 무기한 휴진 역시, 의사들은 환자들을 지킬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대법원이 의대 증원 집행정지 신청을 기각·각하한 만큼, 의료계도 더 이상 의대 정원 재논의를 고집하지 말라고 지적했습니다.

현장을 떠난 전공의와 의대생은 물론, 불법 진료거부를 지속하는 의사들의 조속한 복귀를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필수의료 특별회계와 지역의료 발전기금 등을 신설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며 유화책을 제시했습니다.

[앵커]
의사협회는 단일대오를 강조하며 결집을 꾀하고 있지만, 녹록하진 않은 상황이죠?

[기자]
네, 지난 17일부터 무기한 집단 휴진에 들어간 서울대 의대·병원 교수들만 하더라도 휴진 지속 여부를 다시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오늘 열린 총회에서 휴진 필요성과 실효성에 대해 여러 의견이 표출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비대위는 다음 주 휴진을 이어갈지 투표를 통해 다시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전공의 단체 역시 다른 목소리를 내며 의사협회의 행보를 비판했습니다.

박단 전공의 대표는 어제 의협 3대 요구안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범의료계 대책위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대한의사협회는 범의료계 대책위원회 구성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대한의학회, 전국의과대학 교수협의회 등과 연석회의를 진행했습니다.

의협은 오늘쯤 범의료계 대책위 출범 계획을 발표하고 이번 주말에 첫 회의를 개최할 수 있을 것으로 봤습니다.

하지만 최창민 전국의대교수 비상대책위원장은 대책위 출범과 관련해 중요하게 바뀐 내용이 있다며 계획 변경 가능성을 전했습니다.

의사협회는 범의료계 대책위 구성 여부와 향후 대응 방향을 잠시 뒤 오후 3시에 발표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윤성훈 (ysh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