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영, 수억 원대 뇌물 혐의로 추가기소..."정경유착 전형"

이화영, 수억 원대 뇌물 혐의로 추가기소..."정경유착 전형"

2024.06.18. 오후 11:2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檢, 이화영 ’뇌물·불법 정치자금 수수’ 추가기소
5억 원 넘게 부정수수…제3자뇌물 기소 닷새만
7년 가까이 경기도 관내 업체로부터 돈 받아와
AD
[앵커]
검찰이 최근 '대북송금' 사건 등으로 1심에서 징역 9년 6개월을 선고받은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를 추가 기소했습니다.

경기도 여러 기업으로부터 수억 원대의 뇌물이나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인데, 검찰은 지위와 영향력을 이용한 정경유착의 전형이라고 꼬집었습니다.

유서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찰이 쌍방울 대북송금 사건으로 중형을 선고받은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를 뇌물수수와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다시 기소했습니다.

지난 12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함께 제3자뇌물 등 혐의로 추가기소 한 지 닷새 만입니다.

검찰은 이 전 부지사가 2015년부터 7년 가까이 경기도에 있는 여러 업체로부터 모두 5억 3,700만 원을 받아 챙겼다고 봤습니다.

먼저, 민주당 경기 용인갑 지역위원장 당시 , 건설업체 대표 A 씨로부터 운영비 명목으로 매달 2천만 원씩, 모두 3억 원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20대 대선을 앞둔 2021년 12월, 선거 운동용 사무실이 필요하다며 A 씨의 전원주택을 무상으로 사용하기도 했습니다.

또, 전기공사업체로부턴 불법 정치자금 4,300만 원을 받았고,

외제차 리스비와 개인 사무실 월세도 대신 내라고 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에 더해, 한 레미콘 업체에 직원인 척 자신의 수행 기사의 이름을 허위로 올려 3,700만 원의 급여를 받은 혐의까지 적용됐습니다.

'대북송금' 사건으로 얽힌 쌍방울 그룹으로부터 받은 돈도 더 있었습니다.

21대 국회 당내경선 전, 이른바 '쪼개기' 방식으로 2천만 원을 후원받았습니다.

김성태 전 회장과 친한 경찰관의 승진 알선 대가로 3천만 원을 받기도 했는데, 이 경찰관은 실제로 경위에서 경감으로 승진했던 거로 확인됐습니다.

1심 판결이 선고된 쌍방울 법인카드 등 다른 뇌물까지 합하면 이 전 부지사가 이제껏 챙긴 돈은 검찰이 파악한 것만 8억 6천여만 원에 달합니다.

같은 기간 일하며 받은 급여의 약 1.8배를 뇌물이나 불법 정치자금으로 챙긴 겁니다.

검찰은 돈을 건넨 경기도 관내 업체 대표 3명에 더해 김성태 전 쌍방울 그룹 회장도 추가 기소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전 부지사의 범행은 지위와 영향력을 이용한 정경유착의 전형이라고 꼬집었습니다.

이 전 부지사는 출석과 진술을 거부해온 것으로 전해졌는데,

검찰은 객관적 증거가 충분하다며, 범죄수익금 5억3,700만 원 전액에 대해 추징보전 조치까지 마쳤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유서현입니다.


영상편집 : 이자은
디자인 : 백승민


YTN 유서현 (ryu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