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단체 "환자 불안·피해를 도구로...정당화 안 돼"

환자단체 "환자 불안·피해를 도구로...정당화 안 돼"

2024.06.18. 오전 01:0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환자단체들이 서울대병원과 대한의사협회가 집단 휴진을 강행하기로 한 데 대해 정부를 압박하는 도구가 환자의 불안과 피해라면 그 어떤 이유도, 명분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국환자단체연합회는 입장문을 통해 왜 환자들이 의료계와 정부의 극단적 대립 속에서 피해를 보아야 하느냐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전공의 9천여 명이 4개월 이상 의료현장을 이탈한 상황에서 의대 교수들마저 무기한 휴진에 들어가면, 환자 불안과 피해는 더욱 커지고 환자의 안전도 더 악화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질병으로 이미 아프고, 힘든 환자들에게 또다시 고통과 불안을 주어선 안 된다며 당장 휴진 결정을 철회하라고 요구했습니다.




YTN 박기완 (parkkw061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