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노조 "10곳 중 6곳 '대리처방'...의사 부족 심각"

보건의료노조 "10곳 중 6곳 '대리처방'...의사 부족 심각"

2024.06.16. 오후 1:4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의사 부족으로 인해 의료현장에서 대리처방 등 불법 의료행위가 만연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은 지난 4월 24일부터 5월 22일까지 전국 113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의료현장 실태 조사 결과를 공개했습니다.

조사에 응한 의료기관 93곳 가운데 62%에 달하는 58곳에서 의사의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공유해 간호사 등이 처방전을 대리 발급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리 시술이나 처치도 45.1%에 달했고, 대리 수술은 24.7%로, 4곳 가운데 1곳에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보건의료노조는 이번 조사가 정부의 의대 증원 확대에 반대하는 의사들의 진료 거부 사태로 의료현장에서 의사 인력 부족이 심각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의사단체들은 의사가 부족한 현실을 인정하고 집단 휴진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YTN 윤웅성 (yws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