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남전단 식별' 한밤 재난문자...시민들 '화들짝'

'대남전단 식별' 한밤 재난문자...시민들 '화들짝'

2024.05.29. 오전 01:3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어제(28일) 자정을 앞두고 서울과 수도권 지역에 북한이 살포한 대남전단이 발견됐다는 재난문자가 발송되면서 한밤중 시민들이 불안을 호소했습니다.

경기도는 어젯밤 11시 34분쯤 '북한 대남전단 추정 미상물체가 식별돼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식별 시 군부대에 신고하라'는 내용의 위급 재난 문자를 발송했습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가 오후 11시쯤 북한 대남전단 추정 미상물체가 식별됐다고 언론에 공지한 뒤 30여 분이 지나 발송된 겁니다.

문자에는 영문으로 '공습 위기 경보'를 뜻하는 문구가 담겼고 경보음까지 울리면서 경찰과 소방은 물론 YTN을 포함한 언론사에도 해당 내용이 사실인지, 대피해야 하는 건지 문의가 잇따랐습니다.

온라인 게시판 등에도 관련 글이 이어졌는데, "사이렌 소리 때문에 잠 다 깼다", "전단지 뿌린 거 가지고 재난문자에 경보음까지 울릴 일인지 모르겠다"는 반응들이 뒤따랐습니다.



YTN 부장원 (boojw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