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권센터 "육군 훈련병 무리한 얼차려로 사망...엄중 수사해야"

군인권센터 "육군 훈련병 무리한 얼차려로 사망...엄중 수사해야"

2024.05.27. 오전 08:5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군인권센터는 군기훈련을 받다 쓰러진 육군 훈련병이 이틀 만에 숨진 사건과 관련해, 무리한 얼차려 때문에 사망했다며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군인권센터는 오늘(27일) 훈련병 6명에게 얼차려를 주는 과정에서 1명의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은데도 무리하게 강행했다는 제보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단체는 이를 두고 훈련병의 이상 상태를 인지하고도 꾀병 취급하다 발생한 참사라며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얼차려 과정이 규정에 어긋나지는 않았는지, 훈련병들의 건강상태 점검이 사전에 이뤄졌는지 확인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지난 23일 훈련병이 쓰러지고, 25일 훈련병이 사망한 점을 언급하면서 어젯밤 언론보도 이전까지 사건에 대해 쉬쉬하고 있던 이유도 함께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신귀혜 (shinkh061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