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물병 투척' 자진신고자 124명 '무기한 출입 금지'

인천, '물병 투척' 자진신고자 124명 '무기한 출입 금지'

2024.05.23. 오후 2:1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인천, '물병 투척' 자진신고자 124명 '무기한 출입 금지'
ⓒ연합뉴스
AD
프로축구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가 물병 투척 사실을 자진 신고한 팬 123명에게 홈구장 출입을 무기한 금지하는 징계를 내렸다.

23일 인천 유나이티드는 "지난 11일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12라운드 FC서울과의 홈 경기 종료 직후 그라운드로 물병을 투척한 사실을 자진 신고한 124명에 대해 경기장 출입을 무기한 금지한다"고 밝혔다.

다만 구단이 지정한 봉사활동을 100시간 이수할 경우 출입 금지 징계는 해제된다.

봉사활동 참여자는 구단 홈 경기 전후로 축구 관람객을 위해 봉사하고, 경기 중엔 경기장 밖에서 청소와 물품 검사 등을 맡는다.

징계자가 징계 기간 홈 경기장에서 직관한 사실이 발각되거나 홈·원정 경기를 막론하고 기타 안전 문제를 일으킬 경우엔 구단 손해액에 대해 구상권을 청구하는 등 가중 처벌할 계획이다.

징계 내용은 이날 중으로 124명에게 개별 통보될 예정이다. 징계자들은 24일부터 구단에 방문해 이러한 징계 내용을 수용한다는 서약서를 작성해야 한다.

또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안전과 질서 유지에 대한 책임을 물어 구단에 부과한 제재금 2천만 원은 자진신고자의 모금으로 납부한다. 부족한 금액은 구단 총책임자인 전달수 대표이사가 사비로 충당한다.

지난 16일 프로축구연맹은 징계위원회를 열고 인천 구단에 홈 5경기 응원석 폐쇄 명령을 내리고 제재금 2천만 원을 부과했다. 인천은 해당 징계와 더불어 내달 19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리는 김천상무와의 2024 하나은행 코리아컵 16강전에서도 응원석을 완전히 비우기로 했다. 해당 기간 집단 응원도 금지한다.

인천 구단은 "2024시즌 잔여 홈 경기에서 경기장 전 구역에 대해 물품 반입 규정을 강화할 예정"이라며 "응원 물품 사전 신고제와 건전한 관람 문화를 위한 캠페인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천은 당시 모습이 담긴 사진과 영상을 통해 자진신고자를 일일이 대조해, 투척 사실을 숨기고 있는 이들을 식별하는 작업도 계속하고 있다.

앞서 지난 11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12라운드 경기에서 인천이 서울에 1-2로 패한 직후 인천 홈 팬들이 그라운드의 서울 선수들을 향해 집단으로 물병을 던졌고, 서울 기성용이 물병에 급소를 맞는 등의 사고가 발생했다.


디지털뉴스팀 이은비 기자

YTN 이은비 (eunbi@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