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기숙사 기울어" 붕괴 우려에...학교 측 "문제 없다"

"연세대 기숙사 기울어" 붕괴 우려에...학교 측 "문제 없다"

2024.05.20. 오전 08:3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연세대 기숙사 기울어" 붕괴 우려에...학교 측 "문제 없다"
대학생 커뮤니티
AD
서울 연세대 신촌 기숙사 건물에서 바닥이 솟는 등 이상 현상이 발견돼 논란이 되고 있다. 학교 측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지난 18일 한 대학생 커뮤니티에는 "연세대 기숙사 '우정원' 건물이 기울어지고 있다"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 작성자는 우정원 건물 지하 1층에 위치한 셀프키친(주방) 바닥이 떠서 냉장고가 기울었다며 사진을 첨부했다. 사진에는 바닥 일부분이 솟아 냉장고가 기울어진 것처럼 보이는 모습이 담겼다.

이 외에도 "식당 타일이 들떠서 ‘쿵쿵’ 소리가 난다"는 글과 "샤워실 벽면이 휘었다"는 글도 보였다.

학생들은 기숙사에서 당장 떠나야 하는 게 아니냐며 우려했지만, 대학 측은 안전상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연세대 총학생회에 따르면 연세대 생활관 관계자는 "시설처에서 매년 1회 신촌캠퍼스 건물 전체를 대상으로 안전 진단 전문업체를 통해 안전 진단을 받아왔으며, 2023년 안전 진단에서도 특별한 이상 소견이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학생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더 안전한 거주 여건을 보장하기 위해 시설처와 협의하여 빠른 시일 내에 정밀 안전진단을 시행하겠다"고 덧붙였다.

학교 측의 소견에도 불구하고 연세대 총학생회는 18일부터 우정원 건물 구조 안전 관련 신고창구를 운영해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우려되는 문제 등 의견을 모으겠다고 밝히며 "학우들의 안전이 절대적으로 보장되어야 하는 만큼 학우 여러분의 우려가 완전히 해소될 때까지 이 사안을 최우선으로 두고 지속적으로 대응하겠다"고 전했다.

디지털뉴스팀 이유나 기자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