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이 편했지"...장애인의 벽이 된 '키오스크'

"옛날이 편했지"...장애인의 벽이 된 '키오스크'

2024.04.20. 오전 06:2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코로나19 유행 이후 비대면 거래가 빠르게 늘면서, 사람 없이 무인단말기, 즉 키오스크만 있는 가게가 보편화 됐는데요.

이게 더 편하고 익숙하다는 사람들도 있지만, 시각장애인들에겐 세상을 가로막는 또 다른 벽이 되고 있습니다.

윤태인 기자가 고충을 들어봤습니다.

[기자]
20여 년 전 녹내장으로 저시력 장애를 얻은 83살 김춘호 씨가 커피숍 키오스크 앞에서 한참을 서성입니다.

"이것도 안보이고 저것도 안보이고…."

이리저리 화면을 짚어보지만, 원했던 메뉴는 좀처럼 보이지 않고,

"어디로 가야 해? 음료? (이거 보이세요?) 안 보여, 안 보여. (아무것도 안 보이세요?)"

결국,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받고서야 주문을 마칠 수 있었습니다.

화면 속 글씨가 너무 작고 빛에 번져 알아보기도 힘든 키오스크가 김 씨에겐 말 그대로 고역입니다

[김춘호 / 시각장애인 : 옛날이 훨씬 편했지. 소리가 나왔으면 좋겠어요. 말을 이렇게 해주면 오히려 이렇게 눈 안 보이는 사람들이 요새 저시력자가 많아….]

김 씨 같은 시각장애인에게 키오스크는 세상을 막는 또 다른 벽이 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유행을 거치면서 전국에 설치된 키오스크는 지난 2019년부터 3년 동안 2배 이상 늘었습니다.

이렇게 점원 없는 가게가 갈수록 느는 데 반해 시각장애인의 키오스크 접근성은 비장애인보다 크게 낮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대부분 키오스크에 점자 표시는커녕, 음성 안내 기능도 없는 탓입니다.

"키오스크 물어보셨는데, 모르시는 분들이 대다수시잖아요. 어르신 한 번 들어보셨어요?"

이에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키오스크 교육까지 마련됐지만, 눈이 아예 보이지 않은 장애인의 경우 사실상 체험해 보는 데 그칠 뿐입니다.

[이한나 /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 노인복지팀 : 가셔서는 좀 내용도 다르고 소리도 나지도 않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서 좀 많이 어려워하시긴 해요.]

정부는 음성기능 등 장애인을 위한 조치로 법 시행령도 마련했지만,

2026년까지 단계적으로 시행되면서 당장 불편 해소는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누군가에겐 편해진 일상이 다른 누군가에겐 불러도 답 없는 불편한 장애물이 됐습니다.

YTN 윤태인입니다.

촬영기자 : 박진수
디자인 : 기내경







YTN 윤태인 (ytae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