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체어 장애인 '진료 거부' 치과...인권위 "차별 행위"

휠체어 장애인 '진료 거부' 치과...인권위 "차별 행위"

2024.04.19. 오후 11:2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휠체어를 타고 있어 거동이 불편한 지체 장애인 치료를 거부한 치과의사의 행위는 차별이라는 국가인권위원회 결정이 나왔습니다.

국가인권위는 어제(18일) 부산의 한 치과원장 A 씨에게 전 직원을 대상으로 장애인식 등 인권 교육을 하라고 권고했습니다.

지난해 3월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 B 씨 측은 치료 의자에 혼자 앉을 수 있다고 했지만 병원으로부터 위험하다는 이유로 진료를 거부당했다며 진정을 냈습니다.

인권위는 치과의사 A 씨가 장애를 이유로 정당한 사유 없이 불리하게 대했다며 이는 차별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안전사고를 우려했다는 A 씨의 주장에 대해 인권위는 B 씨는 약간의 부축만으로 안정적으로 일어설 수 있는 상태로 확인됐다고 지적했습니다.



YTN 배민혁 (baemh072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