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 8천 들어 만들었던 한강 '괴물' 10년 만에 철거 결정

1억 8천 들어 만들었던 한강 '괴물' 10년 만에 철거 결정

2024.04.18. 오전 08:4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1억 8천 들어 만들었던 한강 '괴물' 10년 만에 철거 결정
YTN
AD
서울시가 봉준호 감독의 영화 '괴물' 속 괴물 조형물을 비롯해 흉물 취급을 받는 공공미술 작품을 철거한다.

17일 서울시는 "한강공원에 있는 괴물 조형물처럼 미관을 해치는 공공미술 작품을 철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철거를 위해 한강공원 공공미술 조형물 현황 조사에 착수했다. 검토를 거쳐 이르면 상반기 안에 철거가 진행된다.

서울시가 관리하는 한강공원에는 공공미술 작품 45개가 있다. 이 중 마포대교와 원효대교 사이에 있는 높이 3m 길이 10m 크기인 괴물 조형물은 들어설 때부터 '흉물' 논란을 불렀다.

1억 8천만 원이 들어간 '괴물' 조형물은 2006년 1천만 관객을 동원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 속에 등장하는 기이한 생물이다. 영화를 개봉한 지 8년 뒤인 2014년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지시로 만들어졌다.

하지만 이후 취임한 오세훈 서울시장이 도시 미관을 위해 공공 조형물 디자인을 개선하는 '펀(FUN) 디자인' 정책을 펼치면서 괴물 조형물 철거 결정도 나왔다.

문체부는 "최근 사기 피해를 보는 등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지자체 공공미술 작품을 확인하고, 이런 일을 사전에 막을 수 있는 제도를 마련하겠다"고 했다.

디지털뉴스팀 최가영 기자

YTN 최가영 (weeping07@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