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달부터 자살 보도 제목에 '극단적 선택' 쓰면 시정 권고

다음 달부터 자살 보도 제목에 '극단적 선택' 쓰면 시정 권고

2024.04.15. 오전 11:3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다음 달부터 자살 보도 제목에 '극단적 선택' 쓰면 시정 권고
ⓒ연합뉴스
AD
내달 1일 이후 자살 사건을 보도하면서 제목에 '극단적 선택' 혹은 '극단 선택'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면 시정 권고된다.

15일 언론중재위원회는 '극단적 선택'이나 '극단 선택' 등의 표현은 '자살이 선택 가능한 대안 중 하나'라는 잘못된 인식을 낳을 수 있다며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극심한 정서적 고통으로 이성적 판단이 어려운 상태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는 것을 개인의 선택으로 볼 수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라는 설명이다.

또 이러한 표현이 유사한 처지에 있는 이들의 모방 자살을 부추길 위험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언중위는 불가피하게 자살 사건을 보도하는 경우 '사망' 혹은 '숨지다'와 같은 객관적 표현을 사용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덧붙였다.

언중위는 그간 자살 사망자 또는 유족의 신상을 공표하는 보도, 자살 장소 및 방법 등을 상세히 묘사하는 보도, 자살 동기를 단정하는 보도에 대해서 시정을 권고해 왔다.

한국기자협회, 보건복지부,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가 함께 마련한 '자살보도 권고기준 3.0'은 기사 자살 보도에서 '자살', '스스로 목숨 끊다', '극단적 선택', '목매 숨져', '투신 사망' 등과 같은 표현 대신 '사망', '숨지다' 등과 같이 객관적 사망 사실에 초점을 둔 표현을 쓰라고 권하고 있다.

디지털뉴스팀 이유나 기자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