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의대학장 "국민 눈높이에서 사회적 책무 수행해야"

서울대 의대학장 "국민 눈높이에서 사회적 책무 수행해야"

2024.02.27. 오후 10:5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전공의들이 진료 현장을 이탈한 가운데, 서울대 의과대학장이 국민의 눈높이에서 바라봐야 한다며 의사의 사회적 책무 수행을 강조했습니다.

김정은 서울대 의과대학장은 오늘 열린 의과대학 학위수여식에서, 지금 의료계가 국민에게 따가운 질책을 받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의사는 국민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사회와 함께해야 하는 숭고한 직업이라며, 의사가 숭고한 직업으로 인정받으려면 높은 경제적 수준이 아니라 사회적 책무를 수행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축사에 나선 김영태 서울대병원장 역시 현재 대한민국 의료계가 매우 안타까운 상황이라며 "의료인으로서 환자의 건강이 최우선이고 환자 치료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이웅희 동창회 부회장은 "또다시 무리한 의대 정원 확대 정책으로 의료계가 깊은 혼돈에 빠졌다"고 정부를 비판하면서, 단협된 의지와 지혜로 어려움을 극복해왔듯 이번에도 국민이 바라고 우리가 납득할 수 있는 방향으로 문제가 풀릴 거라고 주장했습니다.


YTN 김현아 (kimhah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