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증교사 공범 "꼬리 자르기에 배신감"...李 "기억 되살려달라 한 것"

위증교사 공범 "꼬리 자르기에 배신감"...李 "기억 되살려달라 한 것"

2024.02.26. 오후 10:5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검사사칭 사건’ 관련 재판에서 위증 요구한 혐의
이재명, 두 번째 재판에서도 혐의 거듭 부인
공범 김 씨 재판은 분리해 진행…"이재명 두려워"
檢, ’위증교사’ 정황 담긴 녹취록 법정에서 재생
AD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위증교사 사건 공범 김 모 씨가 이 대표의 꼬리 자르기에 배신감을 느꼈다고 법정에서 증언했습니다.

그러나 이 대표는 위증을 요구한 게 아니라 기억을 되살려달라고 했을 뿐이라며 혐의를 거듭 부인했습니다.

김다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위증교사 혐의 재판에 참석하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표 : 공범이 오전 재판에서 인간적 배신감 느꼈다고 했는데 할 말 없으신가요?….]

지난 2018년, 이 대표는 김병량 전 성남시장의 수행비서 김 모 씨에게 전화를 걸어 '검사 사칭 사건' 관련 재판에서 위증해달라고 요구한 혐의로 재판받고 있습니다.

이 대표는 두 번째 공판에서도 직접 발언 기회를 얻어 혐의를 거듭 부인했습니다.

자신은 김 씨에게 기억을 되살려달라, 사건을 재구성하자는 게 아니다, 안 본 걸 봤다고 할 필요가 없다고 수차례 강조했을 뿐이라는 겁니다.

그런데도 검찰은 조사 과정에서 통화 녹취록의 극히 일부분만 제시하고 공소사실을 왜곡했다고 반박했습니다.

반면, 검찰은 녹취록을 짜깁기했단 주장은 사실이 아니며, 이 대표 기억이 혼란스러웠던 거라고 반발했습니다.

그러면서, 녹취 내용 전체를 읽어보면 누구 말이 맞는지 상식이 있는 사람이라면 충분히 알 거라고 맞섰습니다.

이 대표 요구에 거짓 증언을 했다고 자백한 김 씨도 재판에 나와 작심한 듯 입을 열었습니다.

김 씨가 이 대표에 대한 두려움을 호소하며 변론 분리를 요청해 피고인 신문도 별도로 이뤄졌습니다.

이 대표가 지난 공판에서 거짓말을 해달라고 요구할 관계가 아니라고 주장해 많이 서운했다며 꼬리 자르기를 하는 이 대표에게 인간적인 모멸감과 배신감을 느낀다고 밝혔습니다.

또, 당시 이 대표가 큰 꿈을 가진 상황이라 측은함이 있었고, 현직 경기지사 부탁이라 중압감도 느꼈다고 털어놨습니다.

검찰은 아울러, 재작년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체포됐을 당시 이 대표와 나눈 문자 메시지를 공개하며,

거짓말을 요구할 관계가 아니라는 이 대표 주장을 반박했습니다.

검찰은 상황이 기억나지 않는다는 김 씨에게 이 대표가 그런 얘기를 들었다고 하면 된다는 녹취 파일을, 재판부에 들려주기도 했습니다.

결국, 두 사람의 대화 맥락을 재판부가 어떻게 해석하는지에 따라 이 대표의 유무죄 여부가 갈릴 전망입니다.

YTN 김다현입니다.


영상편집 : 전자인
그래픽 : 김진호


YTN 김다현 (dasam080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