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호우 대비 신규 댐 추진...지방하천 국가 정비 확대

극한호우 대비 신규 댐 추진...지방하천 국가 정비 확대

2023.12.07. 오후 12:0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기후변화로 예전과 다른 극한호우 발생 우려가 커지자 정부가 신규 댐 건설 등 치수 대책을 추진합니다.

환경부는 국무총리가 주재하는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에 '치수 패러다임 전환 대책'을 보고하며 신규 댐 등 홍수방어 기반시설을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댐 건설은 '국가 주도' 방식과 '지역 건의' 방식이 모두 추진되며, 이를 위해 내년부터 신규 댐 건설과 기존 댐 리모델링을 합쳐 10개 댐에 대한 기본구상을 실시합니다.

지방하천 가운데 국가하천 수위 상승에 영향을 주는 구역은 환경부가 직접 정비하고, 홍수피해가 큰 지방하천은 국가하천으로 승격할 계획입니다.

도심 침수피해를 줄이기 위해 서울 광화문과 강남역에 2028년까지 대심도 빗물터널을 설치하고 도림천과 한강을 잇는 지하 방수로도 건설합니다.

홍수특보 발령 지역은 기존의 대하천 위주 75곳에서 지류와 지천을 포함한 223곳으로 대폭 늘리고 이를 위해 내년 5월부터 인공지능을 특보 발령에 활용합니다.

홍수특보 알림 문자를 발송할 때는 스마트폰 이용자의 위치정보(GPS)를 활용해 침수 우려 지역 안에 있는지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할 예정입니다.

운전자를 위해서는 내년 7월부터 위치정보(GPS) 기반의 차량 내비게이션에 홍수 위험지역에 진입한 사실을 알리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치수안전 관련 예산을 올해 1.2조 원에서 내년 2조 원 규모로 대폭 확대하고 앞으로도 필요한 예산을 꾸준히 확보할 방침입니다.



YTN 김평정 (pyu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