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말투가 왜 그래?" 태국서 韓여성 갈비뼈 부러트린 20대 징역형

실시간 주요뉴스

"말투가 왜 그래?" 태국서 韓여성 갈비뼈 부러트린 20대 징역형
태국에서 처음 만난 한국 여성과 술을 마시다가 폭행하고 귀국 후 합의를 종용한 20대 남성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3일 뉴시스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9단독 강영기 판사는 상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29)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자신을 마치 성범죄자처럼 대하는 피해자의 태도가 무례하고 기분 나쁘게 느껴져 범행했다고 했으나 피해자와 다른 목격자의 진술을 따르더라도 그의 태도에 특별히 문제가 있었다고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자의 태도를 오해해 기분이 나빴더라도 범행이 정당화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는 주변에 쉽게 도움을 청할 수 없는 타지에서 치아가 탈구되는 중한 상해를 입는 등 육체적, 정신적으로 상당한 고통을 받았을 것으로 보인다"며 "피고인을 엄히 처벌할 필요가 있다"고 판시했다.

A씨는 지난 3월 중순 태국 방콕시의 길가에서 처음 만나 술을 마신 여성 B씨(29)의 말투 등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피해자의 머리에 탄산수를 뿌리고, 주먹으로 얼굴과 상체를 여러 차례 때린 혐의를 받는다.

폭행 당시 A씨는 B씨에게 '혼자 다쳤다'는 취지로 말하라고 요구하고, 현지 한국 대사관에 도움을 요청할 때도 피해자가 넘어지면서 이빨이 부러졌다고 말한 것으로 파악됐다.

귀국한 뒤에는 피해자에게 자신도 피해를 보았다며 "먼저 신고해야 하나 의문이다" "악감정 없고 좋게 끝내고 싶다"며 합의를 종용하는 듯한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