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학교 안 왔다" 찾아가니...불 난 아파트서 3명 숨진 채 발견

실시간 주요뉴스

어제 저녁 울산 북구 아파트에서 화재
"등교 않고 연락 안 돼"…학교 측 신고 접수
경찰 출동에도 문 안 열어…강제로 들어가니 화재
[앵커]
불이 난 울산의 한 아파트에서 어머니와 두 아들 등 일가족 3명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자녀가 등교하지 않았다는 학교 측 신고를 받은 경찰이 출동한 뒤 불이 난 건데, 40대 아버지도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옮겨졌습니다.

손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아파트 단지에 구급차와 경찰차 여러 대가 모여있고 소방관이 다급히 건물 안으로 들어갑니다.

울산 북구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난 건 어제저녁 8시 20분쯤.

1시간여 앞서 경찰엔 학생이 등교하지 않고 연락도 되지 않는다는 학교 측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경찰이 학생의 집으로 출동했지만 아버지인 47살 A 씨는 문을 열어주지 않았고, 경찰과 소방 당국이 강제로 문을 열고 들어가니 집 안에 불이 붙어있었습니다.

[소방 관계자 : 문을 두드리니까 안에 남성이 계셨고 조금 기다려 달라고 문을 닫으셨대요. 그러고 나서 안에서 방화했는지 그렇게 추정하고 있는데….]

불은 30분 만에 꺼졌지만 방 안에서 46살 어머니와 각각 중학생, 고등학생인 아들 두 명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A 씨도 연기를 마셔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옮겨졌는데, 경찰은 부검과 주변인 진술을 바탕으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불길을 잡기 위해 쉴새 없이 굵은 물줄기를 쏘아보지만, 식당은 불에 타 폭삭 주저앉아버렸습니다.

어젯밤(1일) 9시쯤 세종시 장군면 도계리에 있는 음식점에서 불이 나 건물이 모두 탔습니다.

영업이 끝난 시간이라 식당 안에는 아무도 없었습니다.

소방 당국은 식당 겉 지붕에서 시작된 불씨가 건물 전체로 옮겨붙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비슷한 시각 경북 영천에선 고속도로를 달리던 승용차에 불이 났습니다.

운전자가 차량을 갓길에 대고 대피해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진화 작업을 위해 일부 도로가 통제되면서 한때 정체가 빚어졌습니다.

YTN 손효정입니다.

영상편집 : 김민경
화면제공 : 울산소방본부, 시청자 송영훈 씨


YTN 손효정 (sonhj071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