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배추 균핵병 막는 데 미생물 '방선균' 활용

실시간 주요뉴스

농약을 75% 덜 쓰면서 배추 균핵병을 막을 수 있는 미생물 활용법이 나왔습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박숙영 순천대 교수 연구진과 함께 국내 토양에서 발견한 '방선균'이 균핵병 곰팡이를 사멸시켜 방제 효과가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방선균은 토양에 주로 서식하며 유기물을 분해하는 미생물로, 현재 사용되는 항생제 60%가 방선균에서 유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구 결과 배추에 방선균과 농약을 3대 1 비율로 섞어서 살포하면 농약만 뿌렸을 때의 95% 이상 방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균핵병은 스클레로티니아속 토양 곰팡이가 원인으로, 400여 종 야생식물과 배추 등 각종 작물이 감염될 수 있습니다.

연구진은 보리를 활용한 고체 배양법으로 방선균을 대량으로 증식하는 방법을 개발했고, 이를 기업에 이전해 방선균이 농약을 대체하는 생물 소재로 활용될 수 있게 할 방침입니다.



YTN 김평정 (pyu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