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롯데웰푸드 자회사 공장서 손가락 절단 사고..."기계 오작동" 주장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롯데웰푸드 자회사 식품 공장에서 50대 여성 노동자가 기계에 손이 끼여 손가락 4개가 절단됐습니다.

응급 수술을 받았지만, 손가락을 봉합하지는 못했는데 피해자 가족은 기계가 오작동해 사고가 발생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안동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경기 평택에 있는 롯데웰푸드 자회사의 식품 공장.

50대 여성 노동자 A 씨의 왼손이 분쇄기에 끼며 손가락이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A 씨는 이곳 공장에서 분쇄기를 이용해 양파를 써는 작업을 하고 있었는데, 썰린 양파를 꺼내던 중 사고를 당했습니다.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돼 응급 수술을 받았지만, 잘린 손가락을 봉합하지는 못했습니다.

A 씨 가족들은 분쇄기 뚜껑이 열리면 센서가 이를 감지해 기계 작동을 멈추게 해야 하는데, 이 부분이 오작동한 거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롯데웰푸드 측은 A 씨가 완쾌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며, 사고 당시 공장에서 해당 라인을 중단하고 작업자들을 철수시켰다고 밝혔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사고 장면이 담긴 CCTV를 확인했습니다.

또, 공장 관계자 등을 불러 분쇄기 센서가 제대로 작동했는지, 또 현장에서 안전수칙이 지켜졌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혐의가 확인되면 업무상과실치상 등 혐의를 적용해 공장 관계자를 입건할 방침입니다.

YTN 안동준입니다.


촬영기자: 온승원

영상편집: 안윤선

그래픽: 유영준



YTN 안동준 (eastju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