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첫날 서울역 풍경..."모처럼 여유롭게 떠나요"

추석 연휴 첫날 서울역 풍경..."모처럼 여유롭게 떠나요"

2023.09.28. 오후 12:2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본격적인 추석 연휴가 시작됐습니다.

엿새간의 긴 연휴에 부푼 마음으로 고향 찾으시는 분들도, 모처럼 여행 가는 분들도 많을 텐데요.

서울역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김다현 기자!

연휴 첫날, 서울역 풍경은 어떻습니까?

[기자]
서울역은 기차를 타고 고향으로 향하는 귀성객으로 붐비고 있습니다.

들고 있는 짐가방과 선물 보따리에서 명절 분위기가 느껴지는데요.

자녀 손을 잡고 귀성하는 가족들의 모습이 많이 보이고요,

긴 연휴에 국내 여행을 떠나는 분들도 적지 않습니다.

이야기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조현옥 / 서울 목동 : 연휴가 길어서 여유롭게 가족도 만나고 올 수 있을 것 같아서 좋은 것 같아요. 저희는 음식을 준비하거나 그러진 않기 때문에 가족들과 즐겁게 시간을 보낼 것 같습니다.]

[김민철 / 인천 청라동 : 부산 가고요. 여행가게 된 계기는 연휴가 기니까…. 기분은 되게 설레고 가서 요트도 타고.]

올해는 추석 연휴가 엿새로 길어지면서 이동 인구가 4천만 명을 넘길 것으로 전망됩니다.

지난해보다 27% 늘어난 건데요,

이에 따라 코레일도 열차를 최대한 확보해서 수송력을 높였습니다.

오늘 하루 동안 공급되는 열차 좌석은 모두 34만5천 석입니다.

상행선은 예매율 64.5%로 여유가 있지만 하행선은 96%로 거의 다 팔렸습니다.

노선별로 보면 하행선 기준으로 경부선은 99.1%, 호남선은 98.7%, 전라선은 99%, 강릉선은 99%가 예매됐습니다.

아주 이른 시간이나 늦은 시간이 아니면 사실상 표를 구하기 힘든 상황입니다.

코레일은 또, 연휴 기간 내내 전국 역사에 안내 인력을 하루에 2천7백여 명씩 투입해, 승강장과 환승 동선이 혼잡해지는 걸 막을 계획입니다.

고속버스 예매율도 살펴보겠습니다.

오늘 오전 11시 기준, 서울에서 지역으로 가는 전체 버스 예매율은 94.9%입니다.

서울에서 부산 97.9%, 광주 96%, 강릉 92%, 진주 95.7%의 예매율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역시 거의 매진됐지만 열차보다는 상대적으로 여유가 있는데요,

예비 차량도 수시로 투입되는 만큼 아직 표를 구매하지 못했다면, 인터넷 홈페이지와 고속버스 앱을 통해 예매 현황을 확인해보시는 게 좋습니다.

고향에 안전하게 내려가시고요.

엿새간의 황금연휴, 편안하고 행복한 시간 보내시길 바랍니다.

지금까지 서울역에서 YTN 김다현입니다.



YTN 김다현 (dasam080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