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단체 "장애인 인식 개선 일자리 철폐에 반대"

장애인단체 "장애인 인식 개선 일자리 철폐에 반대"

2023.07.13. 오전 03:0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서울시가 중증장애인을 위한 공공일자리에서 장애인 인식 개선을 위한 직무를 배제한 것은 장애인 노동권 패러다임에 역행한다며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전국권리중심 중증장애인 맞춤형 공공일자리협회는 어제(12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 현장에서 중증장애인의 설 자리가 없어질 우려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장애인 인식 개선을 위한 직무는 지자체와 중증장애인이 함께 UN 장애인 협약을 이행하는 과정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어제 정오쯤 서울 혜화동 마로니에 공원에서 분향소 기습 설치를 시도하는 과정에서 경찰과 마찰을 빚었습니다.

기자회견에 합류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앞서 오전 11시쯤부터 10분가량 서울 종로1가 버스정류장 앞 중앙버스전용차로에 앉아 시내버스를 가로막는 기습 시위를 벌였습니다.




YTN 윤태인 (ytae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