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교사 폭행' 직위해제 교장 제자리로...'복귀 반대' 서명운동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경기에 있는 고등학교에서 교사와 학생 수백 명이 교장 복직에 반대하는 집단 서명에 나섰습니다.

교사와 학생들은 폭행과 학교 폭력 분리 조치를 하지 않았던 교장이 돌아오면 안 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어떤 일인지, 우종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경기도 고등학교 교사와 재학생 230여 명의 집단 서명부입니다.

지난해 직위해제 됐다 최근 복직된 교장이 돌아오면 안 된다며 전체 40%에 이르는 교사와 학생들이 집단 서명에 나선 겁니다.

사건이 발생한 건 지난 2021년 12월,

수업 기자재를 두고 언쟁을 벌이던 한 여교사의 손목을 잡고 교장이 복도까지 수십 미터 끌고 갔고,

여교사는 폭행과 강제추행으로 교육청 등에 신고했습니다.

교육청은 교장의 성희롱 의혹에 대한 자문기관의 심의를 열었고 자문기관에서 혐의가 있다고 판단되어 직위해제 됐습니다.

경찰 수사를 거쳐 검찰까지 넘어갔지만, 결국 폭행은 약식 기소, 강제추행은 증거 불충분으로 불기소 처분됐습니다.

결국 지난달, 9개월 만에 학교로 다시 돌아온 교장은 교직원들을 상대로 자신의 결백함을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교장은 "사실 왜곡으로 교육이 훼손되고 있다"는 내용의 집단 메시지를 보냈고, 이 과정에서 여교사는 2차 피해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폭행 피해 교사 : 이 교장의 복직은 저에게 사형 선고나 다름 없었습니다. 그날 저는 다시 죽었다고 생각합니다.]

학생들까지 교장 복귀 반대 서명에 동참한 건 여교사 폭행 사건 때문만이 아니었습니다.

교사 폭행과 별개로 지난해 4월 학교에서 발생한 학생 성희롱 피해에 대한 교장의 부실 대처가 있다는 겁니다.

피해를 당한 학생 10여 명이 같은 반 남학생들의 SNS에서 외모를 평가 당하는 성희롱이 있었다며 학교에 신고했지만, 교장은 외면했다고 주장합니다.

가해 학생들의 학습권을 이유로 피해자들이 분리되기까지 50여 일이나 걸렸고, 이 때문에 피해자 한 명이 자퇴했다는 겁니다.

피해 학생은 가해 학생 일부가 강제 전학 될 만큼 심각한 사안이라며 직접 반대 서명을 받으러 다녔습니다.

[성희롱 피해 학생 : 저 사람한테 무엇이 배울 게 있어서 저 사람이 내가 있는 학교에 가장 높은 책임자로 있는 건지 가장 이해할 수 없고. 그때 있었던 일이 약간 계속 회상되는 것 같아요.]

교육청은 수사기관의 판단에 따라 직위해제 사유가 사라져 복직시킬 수밖에 없었다는 입장입니다.

[경기도 군포·의왕교육지원청 관계자 : 저희가 특정 누군가를 비호 하거나 옹호하고 싶지 않고 관련 규정과 절차에 따라서 공정하게 진행하고 싶다는 원론적인 답을 드리고 싶고.]

교장은 폭행과 성추행 혐의에 대해선 인정할 수 없고, 수사기관에서 판단할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피해 교사가 2차 가해라고 말하는 메시지 발송은 교사가 일방적인 주장을 반복해 사실관계를 바로잡기 위한 행동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YTN 우종훈입니다.


촬영기자 : 신홍
그래픽 : 권보희, 박유동


YTN 우종훈 (hun9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