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띵동 이슈배달] '알바 앱'에서 만난 또래 살해·유기...범행 왜?

[띵동 이슈배달] '알바 앱'에서 만난 또래 살해·유기...범행 왜?

2023.05.30. 오전 08:3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돈 빌려주면 이자 많이 줄게!" 순진한 청소년의 마음을 호린 사기꾼이 있습니다.

헌 집 주면 새 집으로 돌려주는 두꺼비마냥 비현실적인 이자가 붙었습니다.

만3천5백 원 빌려주면 다음날 2만 원 넘게 돌려받고, 4만 원 빌려주면 5만 원 넘게 돌아왔습니다.

사기꾼의 전형적인 신뢰쌓기 수법이죠.

그 다음은 예상하시다시피 액수를 높이다가 한 번에 연락을 끊는 거죠.

20대 정 모 씨의 사기 행각이었는데, 확인된 피해 금액만 천만 원이 넘습니다.

아이들 코묻은 돈, 간식 사먹을 돈 뜯어내서 도박 자금에 보탰다고 합니다.

차상은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중학교 1학년 A 양에게 악몽 같은 일이 벌어진 건 지난 3월 초부터 입니다.

아이돌 팬들이 모여 있는 SNS 채팅방에서 정 모 씨로부터 돈을 빌려주면 이자를 많이 주겠다는 제안을 받았습니다.

원금을 돌려받지 못할까 봐 친구에게서 돈을 빌려 정 씨에게 보냈던 A 양은 결국 40만 원 넘게 잃었습니다.

[채팅방 사기 피해 중학생 : 엄마랑 아빠한테 말하면 혼날 것 같기도 하고, 그렇다고 저 혼자 감당하기에는 너무 큰 금액이고 애들이 계속 (갚으라고) 재촉하니까 그 사람한테도 재촉했는데 그럴 거면 돈을 더 달라고 해서….]

경찰이 확인한 피해자는 17명. 모두 미성년자입니다.

중고등학생부터 초등학생까지 포함돼있습니다.

[피해자 아버지 : 돈을 받으려는 아이들의 판단력이 아직 어리니까, 예를 들어서 '만나서 줄게'라고 했으면 아이들은 나갈 수도 있었다고 가정하거든요. 그랬으면 더 큰 범죄가 일어났을 거고….]

경찰은 피해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를 이어갈 계획입니다.

[앵커]
현대판 바늘과 실이 있다면 청소년과 스마트폰이라고 해야 할까요.

스마트폰 없이는 못 산다는 자녀들과, 도대체 공부는 언제 할래, 가슴을 치는 부모님.

대부분의 집에서 흘러나오는 대화일 겁니다.

그만큼 청소년들의 인터넷, 스마트폰 중독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코로나19때문에 비대면 수업을 할 때는 온라인 수업을 꼭 해야 한다면서 노트북, 휴대전화가 필수였는데, 거리두기가 해제되니까 휴대전화는 다시 내려놓으라니.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는 거잖아요.

학생들의 억울한 마음도 일면 이해는 되는데요,

그래도 너무 지나치면 독이 된다는 점을 꼭 유념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여성가족부가 지난달 전국 학령전환기 청소년 127만 6천여 명을 대상으로 인터넷과 스마트폰 이용 습관을 조사했는데요, 전체의 18%, 23만여 명이 '과의존 위험군'으로 확인됐습니다.

중학생은 20.6%, 고등학생은 17.2%, 초등학생 16.3% 순으로 초등생과 중학생 위험군이 지난해보다 늘었고, 연령대도 점점 낮아지고 있어요.

인터넷 중독 수준을 보이면 치료가 필요합니다.

여가부에서 교육과 병원 치료를 제공하고 상담과 법률 서비스도 지원하고 있으니까 도움이 필요한 청소년은 꼭 문을 두드려 주세요.

연휴 지나고 나서 뉴스 보시고 다들 놀라셨을 거예요.

끔찍한 사건이 잇달았습니다.

서울 면목동에서는 30대 아들이 60대 아버지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지하 주차장에 있는 물탱크에 시신을 유기한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경찰이 어제(29) 존속살해 혐의를 받고 있는 30대 남성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A씨는 아버지의 시신을 유기하기 전에 아파트 1층과 엘리베이터 CCTV에 청테이프를 붙여 시신 운반 모습을 감추려 한 정황도 있다고 하는데요,

보시는 것처럼 아파트 지하주차장 바닥과 벽 일부에 혈흔도 확인되는데요,

"지하주차장에 끌고 간 것으로 보이는 핏자국이 있다"는 주민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했고, 지하2층 주차장 물탱크에서 시신이 발견된 겁니다.

혈흔은 5층까지 이어졌습니다.

A 씨의 집에서는 범행에 쓰인 것으로 추정되는 흉기도 발견됐습니다만, 자신은 아버지를 살해하지 않았다면서 범행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는데요,

A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은 오늘(30일) 오전 10시 반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지난 주 금요일 26일 오후에 또 다른 끔찍한 사건도 일어났죠.

아르바이트 앱으로 처음 만난 20대 여성을 숨지게 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20대 여성, 속전속결로 구속됐습니다.

문제는 왜? 입니다.

피해자의 집에서 처음 만난 것으로 알려졌어요.

초면인 사이지만 동성이기도 하고 '아르바이트'라는 목적도 있었으니 피해자도 선뜻 문을 열어주었을 겁니다.

그런데 대체 무엇 때문에 흉기를 들었던 걸까요.

경찰은 말다툼이 원인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만, 그렇다고 시신을 잔혹하게 훼손해 유기할 만큼의 원한이었을까.

궁금한 것 투성이지만 피의자는 아직까지 입을 굳게 닫고 있습니다.

정확한 범행 동기는 무엇인지 혹시 공범은 없는지도 수사 대상입니다.

김종호 기자입니다.

[기자]
[A 씨 / 피의자 : (왜 살해했습니까?) (살해 동기가 어떻게 됩니까?)) (시신 왜 훼손했습니까?) (미안한 것 없습니까?))….]

A 씨는 지난 26일 오후 부산 금정구 B 씨 집에서 B 씨를 숨지게 한 뒤

자신의 집에서 여행용 가방을 챙겨 다시 B 씨 집을 찾았습니다.

시신을 유기하려고 택시를 타고 낙동강 변으로 이동했는데 수상하게 여긴 택시기사 신고로 덜미가 잡혔습니다.

끔찍한 범행이 드러났지만, 아직 범행 동기에 대해서 구체적인 말을 하지 않았다는 게 경찰 관계자 설명입니다.

YTN 안보라 (anbor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