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년보다 빨리 찾아온 벚꽃...곳곳 나들이객으로 '북적'

예년보다 빨리 찾아온 벚꽃...곳곳 나들이객으로 '북적'

2023.04.01. 오전 10:0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나무마다 활짝 핀 흰 송이 벚꽃…나들이객 가득
전국 곳곳 축제…여의도 봄꽃축제 오는 4일부터
일찌감치 사람 몰리면서 오늘부터 교통 통제 실시
AD
[앵커]
4월의 첫날인데 봄을 만끽하기도 전에 여름이 성큼 다가온 느낌입니다.

오늘 낮 최고 기온은 26도까지 올라갈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따뜻한 봄 날씨에 벚꽃도 일찍 피면서 곳곳에 나들이객이 몰리고 있는데요.

현장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김철희 기자!

[기자]
네, 서울 어린이대공원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그곳에도 벚꽃을 보러 온 사람들이 많이 모였나요?

[기자]
네, 보시는 것처럼 공원 곳곳에 심어진 아름드리나무마다 흰 송이 벚꽃이 쏟아질 듯 활짝 폈습니다.

제가 오전 9시쯤부터 공원에 나와 있었는데 일찌감치 사람들이 몰렸고요.

가족끼리, 또 연인끼리 나들이 나온 사람들로 이미 붐비고 있습니다.

이곳뿐 아니라 전국 곳곳에서는 일찍 핀 벚꽃에 맞춰 축제가 열리고 있습니다.

먼저 서울의 경우 봄을 대표하는 여의도 봄꽃축제가 다음 주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열립니다.

다만 일찍 핀 꽃 때문에 사람이 몰리면서 어제(31일)부터 사전 질서 유지에 나섰고 오늘부터는 벚꽃길 교통 통제도 실시합니다.

경남 진해군항제는 지난달 25일 이미 시작돼 모레까지 이어지고요.

경기 여주와 의정부, 충남 금산과 전북 김제 등에서도 봄 축제가 펼쳐집니다.

말씀드린 것처럼 벚꽃 개화일은 최근 들어 점점 빨라지고 있는데요.

100년 전인 1923년 서울의 벚꽃 개화일은 4월 24일이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올해 공식 개화는 3월 25일로 무려 한 달 가까이 당겨졌습니다.

이렇게 개화 속도가 빨라지는 건 기후 변화의 영향 때문인데요.

현재 수준으로 온실가스가 계속 배출될 경우 앞으로 벚꽃과 개나리, 진달래 등 봄꽃을 2월부터 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일찍 핀 벚꽃을 만끽하시면서 코앞까지 닥친 기후 변화에 대해서도 한 번쯤 생각해보는 건 어떨까요.

지금까지 서울 어린이대공원에서 YTN 김철희입니다.


YTN 김철희 (kchee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