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檢, '대장동·성남FC' 이재명 기소...배임·뇌물 등 5개 혐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대장동·위례신도시 개발 비리와 성남FC 불법 후원 사건을 수사해온 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재판에 넘겼습니다.

지난달 구속영장에 적시했던 4천억 원대 배임과 백억 원대 뇌물 혐의를 그대로 적용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나혜인 기자!

검찰이 공소장에 적시한 혐의, 자세히 전해주시죠.

[기자]
우선 대장동·위례신도시 개발사업으로 4천895억 원대 배임과 이해충돌방지법, 옛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가 적시됐고요.

성남FC 후원금 사건으로는 133억여 원 뇌물과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5개 혐의 모두 지난달 구속영장에 적혔던 혐의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다만 대장동과 성남FC 사건의 경우, 검찰은 이 대표의 최측근 정진상 전 정무조정실장도 배임과 뇌물 혐의 등의 공범으로 함께 추가 기소했습니다.

대장동 사건은 이 대표가 성남시장 시절 민간업자들에게서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이나 재선 과정에 도움을 받고, 대장동 사업권과 개발이익을 몰아줬다는 구조로 설명됩니다.

검찰은 이 대표와 정 전 실장이 공모해 민간업자들에게 특혜를 주고, 성남도시개발공사의 이익은 고정이익 천830억 원만 받고 의도적으로 포기해 결과적으로 4,895억 원대 손해를 끼쳤다고 결론 냈습니다.

이렇게 직무상 비밀을 흘려 민간업자들이 취한 부당이득은 대장동 사업에서 7천886억 원, 위례신도시 사업에서 211억 원으로 계산했습니다.

성남FC 사건은 이 대표가 성남시장에 재선된 2014년부터 네이버와 두산건설, 차병원을 비롯한 관내 네 개 기업에서 부정한 인허가 청탁을 받고, 모두 합쳐 133억5천만 원을 후원금 명목으로 뜯어냈다는 혐의가 핵심입니다.

네이버가 후원한 40억 원의 경우 비영리 단체를 끼워 넣어 기부금인 것처럼 가장한 혐의도 적용됐습니다.

[앵커]
이 대표 체포동의안이 국회에서 부결된 지 3주가 지났는데, 추가 혐의는 결국 공소장에 적지 못했군요?

[기자]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천화동인 지분 428억 원을 이 대표에게 직접 약속했다는 혐의가 대표적입니다.

검찰은 그동안 김 씨와 다른 대장동 일당, 정진상 전 실장 등을 상대로 보강수사를 이어왔지만, 이 대표와 뚜렷한 연관성을 밝혀내지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 구속기소된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대장동 일당에게서 지난 대선 경선자금 8억여 원을 받았다는 혐의도 이 대표 공소사실에선 빠졌습니다.

검찰은 해당 혐의에 대해선 계속 보강수사를 이어간다는 방침입니다.

어쨌든 검찰은 재작년 9월부터 1년 반 동안 대장동 사건을 수사한 결과, 개발비리의 정점에 이 대표가 있다고 결론 냈습니다.

검찰은 지금까지 확보한 증거만으로도 충분히 유죄 입증이 가능하다는 입장이지만, 이 대표가 직접 뒷돈을 약속받았다는 428억 약정 혐의가 빠지면서 앞으로 치열한 법정 공방이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나혜인 (nahi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