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백화점·면세점 노조 "정기 의무휴업 도입해야"

실시간 주요뉴스

백화점·면세점 노동자들이 마트와 같이 정기 의무 휴업 제도를 도입해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백화점·면세점판매서비스노조는 어제(30일) 서울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요 백화점이나 면세점들이 1월에 설날 등 연휴가 많다는 이유로 정기 휴점을 하지 않거나, 연중무휴를 내세우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노동자들의 건강권과 휴식권을 지키기 위해 백화점은 한 주에 1번, 면세점은 한 달에 1번 의무 휴업을 도입하는 내용으로 유통산업발전법을 개정할 것을 국회에 요구했습니다.

현행법은 대형마트에 대해서만 한 달에 2번 의무휴업일을 규정하고 있습니다.




YTN 박정현 (miaint312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