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파에 난방비 폭탄...방한용품 매출 증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차가운 북극 공기가 우리나라로 내려오면서 유난히 추운 겨울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하지만 도시가스와 전기 요금 등이 크게 올라, 난방비를 아끼기 위한 여러 방법을 골몰하시는 분들 많은데요,

방한용품 판매도 예년보다 늘었습니다.

현장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김태원 기자!

[기자]
네, 서울 응암동에 있는 마트입니다.

[엥커]
김 기자 뒤로 방한용품이 보이는데, 판매량이 얼마나 늘었습니까?

[기자]
네, 제 뒤로 보이는 곳은 대형 마트의 방한용품 판매대입니다.

창문을 통해 냉기가 들어오는 것을 막아주는 문풍지와 단열 시트의 경우 이번 달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20% 가까이 뛰었습니다.

또, 내복과 전기요는 지난해 1월보다 70% 더 팔려나갔습니다.

다른 대형 마트에서도 문풍지와 핫팩, 온풍기 등 방한용품 판매량이 1년 전에 비해 40% 가까이 늘었습니다.

이렇게 많은 사람이 방한용품을 찾게 된 건 최근 들어 난방 요금이 부쩍 올랐기 때문입니다.

통계청이 지난달 발표한 소비자물가 동향을 보면, 1년 사이 도시가스 요금은 36%, 지역난방비는 34%, 또 전기요금은 18.6%씩 올랐습니다.

이게 고스란히 반영된 이른바 '난방비 폭탄' 고지서를 받아들자 이번 달 기록적인 한파가 찾아왔는데도, 쉽사리 난방 온도를 올리지 못하고 방한용품에 기대는 경우가 많아진 겁니다.

이럴 때일수록 더욱 어려운 건 저소득층이나 노인 1인 가구 등 에너지 취약계층입니다.

지난해 1분기 기준 소득 상위 20%의 가구 연료비는 16만 7천여 원으로 전체 소득의 2%에 그쳤지만, 소득 하위 20%가 연료비로 지출한 금액은 10만여 원으로 전체 소득의 12%를 차지했습니다.

정부와 지자체도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먼저, 정부는 취약계층에게 지급하는 에너지 바우처 지원금을 올겨울 기존 15만 2천 원에서 30만 4천 원으로 2배 올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도 346억여 원을 들여 저소득 가구와 노인·아동 복지시설에 난방비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이 역시 쉼 없이 올라가는 난방비에 대응하기엔 역부족입니다.

무엇보다, 최근 불어닥친 북극발 한파를 막기 위해 아무래도 가스와 전기를 더 쓸 수밖에 없어 다음 달 날아올 1월 난방비 고지서는 서민들에겐 한겨울 추위만큼 가혹할 거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서울 응암동에 있는 마트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김태원 (woni041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