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운영비 절반이 난방비"...공공요금 인상에 복지시설 '시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가스비 인상에 무섭게 오른 지난달 난방비 고지서 보고 놀라신 분들, 적지 않을 텐데요.

지원금으로 운영되는 복지시설에 이 같은 공공요금 인상 여파는 더 뼈아프게 미치고 있습니다.

박정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구로구의 지역 아동센터, 다문화 가정이나 기초생활수급가정 초등학생 37명을 돌보고 있습니다.

어린이들이 생활하는 공간이라 항상 따뜻하게 유지하려 하지만, 가스보일러 설정 온도를 높이는 게 쉽지 않습니다.

가스 요금 인상분이 반영되면서, 지난달 난방비 폭탄을 맞은 탓입니다.

100㎡ 남짓 공간에 청구된 금액이 무려 79만 원.

겨울철 실내 적정 온도보다 낮은 17~18도를 유지하며 지난해 같은 달보다 더 선선하게 지냈지만, 되레 요금은 50% 넘게 올랐습니다.

운영비 절반이 난방비로 나갔습니다.

[성태숙 / 구로 파랑새 지역 아동 센터장 : 대략 50% 가량을 가스비가…다음 달이 되면 방학에 아이들이 온전하게 있었던 기간이 반영이 돼서 심지어 60~70%(까지 차지할 듯 합니다.)…제가 아는 기관은 운영비 받은 금액 전액을 가스비로 사용해야만 하는….]

노숙인 시설도 급등한 난방비에 한숨 쉬기는 마찬가지입니다.

혹한 속에 몸을 녹이기 위해 매일 노숙인 100~150여 명이 찾는 만큼, 등유 보일러와 온풍기를 상시 가동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1ℓ에 1,000원 정도였던 등윳값이 1년 새 폭등하며 곤혹스러운 상황에 놓였습니다.

[이민규 / 옹달샘드롭인센터 행정실장 : 연료비가 많이 증가했습니다. 작년 한 해 동안 40∼50% 정도 더 연료비를 많이 쓰고 있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사회복지시설에 적용되는 산업용 도시가스 요금은 40% 정도 올랐고, 등유 역시 ℓ당 400원 넘게 뛰었습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과 고환율 여파로 천연가스와 기름 가격이 가파르게 오르며 공공요금도 출렁인 건데, 정해진 예산에서 운영되는 복지시설에선 그 여파가 유독 큽니다.

난방에 들어가는 돈이 늘수록, 다른 곳에 쓸 비용은 그만큼 줄어들기 때문입니다.

이에 따라 보건복지부도 일부 사회복지시설에 난방비를 추가 지원하기로 했지만, 앞으로 난방비가 더 오를 여지도 있어서, 이들의 시름이 겨우내 이어질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습니다.

YTN 박정현입니다.


YTN 박정현 (miaint312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