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하룻밤 사이 쑥대밭 된 명동 노점...건물 측 기습 철거

실시간 주요뉴스

명동 노점상 7곳, 하룻밤 사이 강제 철거돼
"전날 밤까지 평소처럼 장사했는데"…상인들 분통
중국·타이완 학생 다니는 화교 소학교 측이 철거
[앵커]
서울 명동 골목에서 노점상 7곳이 불과 하룻밤 사이 강제 철거됐습니다.

건물 측은 상인들이 퇴거 요구를 무시해 철거가 불가피했다는 입장이지만, 상인들은 강제 철거를 경고하는 한 마디조차 없었다며 울분을 터뜨리고 있습니다.

송재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 명동의 한 골목.

건물 뒤편 담벼락에 붙어 있던 노점상 7곳이 하룻밤 새 사라져 버렸고, 대신, 높은 울타리가 자리를 메우고 있습니다.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산산조각이 난 판자들이 골목에 가득 쌓인 가운데 곳곳에선 음식 재료와 집기도 나뒹굽니다.

길게는 50년 넘게 상인들의 삶의 터전이 됐던 노점상들은 하루아침에 쑥대밭이 됐습니다.

바로 전날 밤까지 평소처럼 영업을 이어온 상인들은 억장이 무너집니다.

[김다순 / 떡볶이 노점 운영 : 무슨 날벼락도 아니고 어디를 원망할지도 모르겠고 밥이 목으로 넘어가지도 않아요, 지금.]

이른 새벽 노점을 기습 철거한 건 중국과 타이완 출신 학생들이 다니는 인근의 화교 소학교 측이었습니다.

노점상이 붙어있는 건물의 소유주로, 건물을 별관처럼 써온 거로 알려졌습니다.

건물 뒤편에서 영업하는 노점상들과 그동안 큰 마찰 없이 지내오다, 최근 건물 개조를 위한 공사에 들어가면서 상인들에게 퇴거를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여덟 달 넘게 상인들이 버티면서 어쩔 수 없이 철거에 나섰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 중구청 관계자 : (학교 측이 고용한 업체 소속) 본인들이 와서 오늘 아침에 저희한테 이렇게 철거했다고….]

상인들은 퇴거 요구를 받은 지 길어야 넉 달쯤 됐고, 양측이 대화도 앞두고 있었다며 반발합니다.

만나서 한 번 얘기하자기에 기다리고 있었는데, 경고 한마디 없이 노점들을 부숴버렸다는 겁니다.

[잡화 노점 운영 상인 : 다 모여서 얘기해보고 싶다 그런 식으로 했는데 어떤 조치를 취한 것도 아니에요. 어느 날짜를 특정해서 한 번 모여달라 한 것도 아니고….]

구청 측은 학교 측에 부서진 노점 폐기물을 치우라고 요구할 뿐 별다른 조치는 하지 않고 있습니다.

[서울 중구청 관계자 : (일반) 도로까지 나온 건 저희도 변상금 부과를 해왔어요, 계속.]

상인들은 재물손괴 혐의 등으로 학교 측과 건물 개조 업체를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YTN 송재인입니다.


YTN 송재인 (songji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