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태협 회장, 북에 21만 달러·180만 위안 건넸다"

"아태협 회장, 북에 21만 달러·180만 위안 건넸다"

2022.12.07. 오후 10:0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검찰이 쌍방울과 함께 대북 사업을 벌이다 북한에 돈을 건넨 혐의로 아태평화교류협회 안 모 회장을 기소하면서, 안 회장이 북한에 21만 달러와 180만 위안을 건넸다고 공소장에 적시했습니다.

YTN이 입수한 안 모 회장의 공소장을 보면 안 회장은 대북사업을 진행하기 위해 지난 2018년 12월쯤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측에 7만 달러를 건넨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안 회장은 지난 2019년 1월쯤 대북사업 협상에서 유리한 지위를 얻기 위해 중국 심양에서 조선아태위 관계자에게 미리 준비한 14만 5천 달러와 환치기를 통해 마련한 180만 위안을 건넸다는 내용도 공소장에 담겼습니다.

이 밖에도 검찰은 안 회장이 협회 자금 4억 8천만 원 정도를 현금화해 생활비로 쓰거나 경기도가 '북한 묘목 지원사업' 명목으로 아태협에 지급한 15억 원 가운데 7억 6천여만 원을 빼내 주식 매입에 사용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공소장에는 이와 함께, 검찰 수사가 본격화된 뒤 안 회장이 PC 하드디스크 교체를 지시하거나 북한에서 밀반입한 그림 수십 점을 옮기는 등 증거 인멸을 시도했다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YTN 김철희 (kchee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