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대전 '실내마스크 해제' 통보에 방역 당국 "단일방역망 중요" 반대

실시간 주요뉴스

대전시가 내년 1월부터 자체적으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방역 당국이 사실상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질병관리청은 설명자료를 내고,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는 지금까지의 방역조치 시행 절차에 맞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결정을 통해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현재 독감과 코로나19 겨울철 유행이 진행되고 있어 단일의 방역망 가동이 중요한 만큼 중대본 조치계획에 함께하도록 대전시와 긴밀히 협의해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방역 당국은 "오는 15일 전문가 공개토론회를 열고 자문위원회 논의 등을 거쳐서 실내 마스크 의무 완화 시기 등을 구체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대전시는 최근 중대본에 공문을 보내, 정부가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12월 15일까지 해제하지 않으면 자체 행정명령을 발동해 내년 1월부터 해제하겠다고 통보했습니다.




YTN 기정훈 (prod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