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시멘트 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철회하라"...민주노총 "6일 총파업"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정부의 시멘트 운수 종사자 업무개시명령에 노동계 반발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시멘트 화물연대는 업무개시명령 즉각 철회를 요구했고, 상급단체인 민주노총은 오는 6일 총파업 투쟁을 예고했습니다.

최명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부의 사상 첫 업무개시명령 발동에 화물연대 시멘트 화물 노동자들은 격앙된 반응을 보였습니다.

반헌법적 업무개시명령을 거부한다며 철회되지 않을 경우 투쟁 강도를 더 높여가겠다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면서 안전운임제도가 화물노동자의 유일한 방패라며 시민들의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박수혁 / 화물연대본부 인천지회 : 안전운임제도는 화물노동자의 유일한 방패이자 무기이다. 안전운임제가 없다면 우리는 다시 노예의 삶으로 돌아가야 한다.]

인천지역에선 화물연대 소속 조합원 천800여 명 가운데 80%에 가까운 천400여 명이 이번 파업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화물연대의 물리력 행사나 컨테이너 터미널 출입구 봉쇄에 대비해 경비를 강화했습니다.

[윤희근 / 경찰청장 : 운송방해라든지 불법 폭행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그와 같은 행위가 있을 때는 현장 체포를 원칙으로 하고 있고요. 현장 체포가 부득이하게 이뤄지지 않은 경우에도 반드시 수사를 통해서…]

연계 투쟁을 예고했던 민주노총은 총파업 카드를 꺼내 들었습니다.

파업 분위기를 띄우기 위해 당장 오늘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파업 지지 문화제'를 연 뒤, 3일에는 서울과 부산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기로 했습니다.

전국노동자대회는 애초 서울 국회 앞에서만 열릴 예정이었지만 화물연대 파업에 힘을 싣는 차원에서 영남권 조합원은 부산 신항에 모여 대회를 하는 것으로 변경됐습니다.

6일엔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총파업을 벌인다는 계획입니다.

[양경수 / 민주노총 위원장 : 쟁의권이 있는 사업장은 연대파업으로 나설 것입니다. 총회, 조퇴, 휴가,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12월 6일 민주노총 조합원들은 투쟁에 나설 것을 결의했습니다.]

민주노총은 다만 정부가 안전운임제 일몰제를 폐지하고 대상 품목을 확대하겠다고 약속하면 더는 투쟁을 이어갈 이유가 없다며 정부의 양보를 압박했습니다.

ytn 최명신입니다.



YTN 최명신 (mscho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